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양이의 발라당은 언제나 반가워



집을 며칠씩 비우는 여행이 끝나고 집으로 오면 야웅군은 현관까지 달려 나온다. 아마 내가 무척이나 반가운 모양이다. 고양이만큼은 아닌듯 하나 나도 반갑기는 마찬가지지만 ~


보통 여행이 끝나고 문을 여는 그 순간 야웅군은 맨발로(?) 달려나와 현관에서 부터 몸을 비틀고 드러눕기 시작한다.


흔히 나처럼 고양이를 모시고 사는 집사들이 이야기하는 발라당이다.





발라당은 고양이가 사람이나 혹은 같은 고양이를 만나면 반가울 때 하는 행동중 하나로 깊은 관심과 애저의 표현이다. 사람이 반가운 사람을 만나면 포옹을 하는 것과 같은 행동이라고 할까?



ray cat(@raycatnet)님이 게시한 동영상님,




오늘은 현관에서 부터 따라오며 침대 위까지 따라와 계속 몸을 뒤집어 비틀고 있다.

그때그때 이 반응이 좀 다른데 어떤 경우는 잠깐 저러다 관두고 어떤 경우는 아주 길게 사람이 가방을 풀고 짐 정리를 할때까지 옆에서 몸을 비틀고 누워서 사람에게 관심을 표현한다.






격렬하게 몸을 비틀고 있는 것을 볼때면 얼마나 기다리고 있었을까 하는 생각과 미안함 그리고 때로는 사람보다 더 반갑게 나를 맞아주는 모습에 귀여움과 함께 고마움도 느낀다. 여행중에 잊고 있었는데 고양이는 하루종일 날 기다리고 있었을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

얼마전 홈 CCTV 로봇을 설치해 사실 해외에 있어도 이제 고양이의 모습을 인터넷으로 연결해 볼 수 있어서 그런지 예전보다 난 예전만큼 걱정이 안되는데 고양이는 여전히 내가 안보이니 불안한 모양이다.






'아래 말풍선 이모티콘을 누르면 댓글창이 열리고 오른쪽 i 이모티콘을 누르면 댓글창이 닫힙니다. 하고 싶은 이야기는 댓글로 남겨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