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큐슈 여행 오이타현 기쓰키 성하마을




전날 다자이후 텐만궁에서 빌었건만 학문의 신은 날씨와 무관한지라 오늘도 비가 내린다. 그러고 보면 올해 일본은 방문할때마다 비가 내렸다.


벳푸 키츠키 성하마을은 성 아래에 있는 마을로 성을 지키는 사무라이들이 사는 마을을 뜻한다. 옛 일본의 주택 양식도 볼 수 있으며 특히 이곳은 깊은 V자 계곡 형태로 만들어진 길이 유명하다.







대나무숲 사이로 나있는 길은 기쓰키 성하마을로 가는 입구다.







길 양쪽으로 옛 사무라이들이 살던 주택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는데 실제 이 집들에 주민들도 살고 있고 그리고 어떤집은 입장료를 받으니 참고하자. 일본의 옛 주택의 모습과 사무라이들의 생활을 볼 수 있는곳이다.


한국과 비교하면 삼청동 그리고 북촌 한옥 마을과 비슷한 곳이다.















바닥의 맨홀은 성의 주인을 나타내는 문양이 아닐까 싶다. 아마 일본 여행을 자주 해본 사람은 알겠지만 지역마다 이 맨홀은 그 지역 성주 가문의 깃발과 관련된 문양이 많았다. 이것 역시 그렇지 않을까하고 추측 했는데 기쓰키 성하마을의 상징인 투구게였다.

무사들의 마을의 투구게라 어째 잘 어울리는 느낌이다.







길을 걷다보니 하수구가 연결된 곳에 저렇게 호롱박이 그려져 있다. 작은 부분하나까지 참 디테일하게 표현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비가 내리고 있어 사람이 많지 않았지만 이 마을은 와이파이도 제공되며 기노모를 빌려주는 곳도 있다. 기모노를 입고 옛 주택들 앞에서 사진 촬영을 해도 괜찮겠지만 오늘은 비가 내리고 있어 도보로 잠시 돌아보기만 했다.


도보로 잠깐 돌아본다면 1시간 정도면 충분히 돌아 볼 수 있는 마을이다.


















비가 와서 일반 주택 내부는 들어가보지 않았지만 이곳 기노모가 잘 어울리는 마을로 다음에 날씨 좋은날 한번 산책해 보고 싶은 곳이다.

골목길 사이사이 지나치는 풍경들도 꽤 아기자기한 느낌으로 집을 감싸고 있는 돌담들은 세월의 흔적을 이야기하고 있다. 아마 이 마을이 번성했던 에도 시대에 큰칼을 차고 사무라이들이 지나 다니고 있지 않았을까?


오늘은 비가 와서 오래 머무르지 못하고 잠시 이렇게 돌아보고 가게 된다.


좀 더 자세한 정보는 아래 링크에서 볼 수 있습니다.


http://www.kit-suki.com/common/index.php?action=story&story_id=203


일본여행에 대한 더욱 자세한 정보는 J-ROUTE 사이트와 페이스북에서 확인하세요! 

J-ROUTE 홈페이지 : www.jroute.or.kr

J-ROUTE 페이스북 : www.facebook.com/joinjroute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이타
도움말 Daum 지도


'아래 말풍선 이모티콘을 누르면 댓글창이 열리고 오른쪽 i 이모티콘을 누르면 댓글창이 닫힙니다. 하고 싶은 이야기는 댓글로 남겨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