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육수에 담궈 먹는 천안 석산장 물갈비



천안에서 꽤 오래된 갈비집인데 원래 물갈비란 음식은 전주에서 꽤 유명한 음식이다.

TV에서 데프콘이 나와 소개 했던 기억이 있는데 이 집은 물갈비 하나로 천안에서 꽤 유명한 집으로 주메뉴도 단 돼지갈비 한가지로 식사류는 냉면과 공기밥만 있다.

물갈비를 처음 먹어본 곳이 전주 였는데 의외로 이 집은 전주에서 먹어본 물갈비 보다 더 맛있었다.



양옥 가정집을 개조해 만들어진 식당인데 이 자리에 꽤 오래 있었지만 간판을 못보면 그냥 지나치기 쉬운 집이다. 식당에 주차장이 따로 없어 주차가 불편하다. 식당앞 길 옆에 적당히 세우거나 골목 안에 주차해야 한다.



내부 모습 참고로 식사시간에 맞춰 가면 상당히 복잡하고 기다려야 하니 식사 시간은 피해 가는것이 좋다. 특히 저녁 시간은 좀 피하는 것이 좋다. 석산장의 메뉴는 단촐하게 돼지갈비 12,000원 냉면, 공기밥, 음료수가 있다. 공기밥을 주문하면 된장찌개가 함께 나온다.



석산장의 밑반찬은 종류가 많은건 아닌데 꽤 맛있다. 특히 김치와 돼지 고기와 늘 함께 먹는 파절임도 그렇고 동치미가 꽤 맛있다.




양념에 절인 돼지 갈비를 불판에 올려두면 주전자를 가져와 불판에 육수를 부어준다.



보통 갈비집에 가면 평평한 불판인데 석산장의 불판은 육수를 담기 위해 중앙을 제외하면 오목한 원형이다.




고기가 익기 시작하면 잘라서 육수에 고기를 담궈둔다. 



육수에 담궈두면 고기가 타지 않고 꽤 맛있게 잘 익는다. 육수가 고기에 베여들어 식지도 않고 더 맛있어 진다고 할까? 고기를 굽다 보면 육수가 줄어드는데 불판이 타지 않도록 육수는 아주머니가 주전자를 들고 돌아다니며 계속 보충해 준다.



숯불갈비는 뼈를 잡고 뜯어 먹는 재미가 있는데 마늘과 함께 고기를 육수에 담궈서 먹으면 천천히 이야기를 하면서 먹기도 좋은 고기다. 고기가 익으면 식거나 타기전에 빨리빨리 먹게 되는데 물갈비는 좀 천천히 익혀서 먹는 재미가 있다.

 육수에 밥을 살짝 비벼 먹어도 맛이 괜찮았다.





파절임과 함께 먹어도 좋고 상추에 싸먹어도 좋으며 그냥 숯불갈비와 다른 맛이다.

천안역 인근에 있지만 주차가 불편한편으로 천안에서 35년간 장사해서 원래 좀 아는 사람에게는 유명한 집이었는데 데프콘이 tv에 나와 소개한 후로 더 유명해진 집이다. 전주에서 먹어본 양념 물갈비와는 좀 다른 맛인데 숯불갈비를 좋아하면 꽤 좋아할 맛이다.

갈비는 맛있고 냉면은 보통이라 생각하는데 살짝 짜고 달콤한 육수가 특히 맛이 괜찮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동 30-7 | 석산장숯불갈비
도움말 Daum 지도


'아래 말풍선 이모티콘을 누르면 댓글창이 열리고 오른쪽 i 이모티콘을 누르면 댓글창이 닫힙니다. 하고 싶은 이야기는 댓글로 남겨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