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치현 여행 비내리는 죽림사의 풍경



고치현 마키노 식물원 길건너에 고치현에서 제일 유명한 절인 치쿠린지(죽림사)라 불리는 절이 있다.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부처상과 털모자와 앞치마를 두른 부처상이 있는 절이다.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하필 여기 오는 날 비가 쉬지 않고 내리고 있다. 그래도 여기까지 왔는데 안 볼수는 없다는 생각에 죽림사로 발길을 돌렸다. 식물원에서 길을 건너 10m만 걸어가면 죽림사 입구가 보인다.


고치현 죽림사 입구


죽림사로 불리기에 절 입구에서 부터 대나무숲이나 이런게 있을 줄 알았는데 대나무는 안보인다.


고치현 아기옷 입은 부처님


죽림사 안쪽으로 조금 들어가니 그 유명한 애기옷을 입고 있는 부처상이 보인다. 


고치현 죽림사


왜 입혔는지 사실 그 의미는 모르는데 가끔 일본을 여행하다 신사에 가보면 돌이나 혹은 조각에 저런 애기용 앞치마를 입혀 놓은 것을 볼 수 있다. 정확한 의미는 모르지만 어쨌든 조금씩 다른걸로 알고 있다.


고치현 죽림사



고치현 죽림사



고치현 죽림사


비가 갑자기 너무 많이 쏟아져 절 구경은 뒤로 하고 일단 비를 피해 절 안 기념품 상점의 처마 밑으로 피했다. 바람까지 부니 춥다.

생각지도 못했던 겨울비를 이번 여행내내 만났다. 비를 피해 처마 밑에서 보는 풍경들은 아래에 ~




죽림사 안


누군가의 소원이 묶여있는 금종이들 ~


기념품 가게


절안의 상점에는 뭔가 다양한 기념품과 함께 신사에 묶는 소원 팻말 같은게 보인다.


마네키네코


일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발을 들고 있는 고양이 인형(마네키네코)의 조각 오른발을 들고 있으니 돈을 부르고 있다. 참고로 마네키네코가 오른발을 들고 있으면 돈을 왼발을 들고 있으면 손님을 부른다고 한다.

"오늘 같은 날 돈을 벌고 싶다면 마네키네코 비를 멈춰야지" 속으로 이야기 했다. 비가 이렇게 오는데 손님이 올수가 없자나.

양쪽발을 다 들고 있는 인형도 있는데 워래 한발씩 들고 있는게 정상이며 오른발, 왼발 한쌍을 이룬다. 주로 장사하는 집에 많이 놓여져 있는 인형이며 아마 일본을 한번이라도 방문 했다면 마네키네코는 한번은 봤을 것이다.

처마 밑 에서 비를 피하다 결국 죽림사는 다음에 다시 오기로 했다.


마이유버스 정류장 시간표


죽림사를 떠나 료마 박물관을 가기로 했다. 비를 피할 수 있는 실내가 돌아보기 좋을거 같아 다음 목적지는 박물관을 선택했다. 버스 시간에 맞춰 다시 마키노 식물원 앞 마이유버스 정류장으로 왔다.

버스정류장 팻말에 기사아저씨들이 저렇게 지나간 시간에 꼬리표를 달아 놨다. 참 아날로그틱하다고 해야하나 자동으로 전광판에 버스가 이동하는걸 볼 수 있는 한국의 시스템과 참 많이 다른 시골의 버스정류장 풍경이다.


고치현 마이유버스


잠깐 기다리니 마이유버스 도착 내리는 비를 피하기 위해 문이 열리자마자 얼릉 버스에 올라탔다. 



본 여행은 일본관광청과 전세계 자유여행 및 호텔예약 전문여행사 ㈜오마이트립의 지원으로 다녀왔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고치
도움말 Daum 지도


'아래 말풍선 이모티콘을 누르면 댓글창이 열리고 오른쪽 i 이모티콘을 누르면 댓글창이 닫힙니다. 하고 싶은 이야기는 댓글로 남겨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