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앙코르의 유적을 그대로 옮겨놓은 씨엠립 앙코르국립 박물관




씨엠립 다운타운에서 10분 정도 거리에 위치한 국립박물관 앙코르 뮤지엄은 앙코르 유적지에서 발굴된 유물들을 모아둔 곳이기도 하지만 박물관의 형태도 앙코르왓을 본뜨서 만들어 놓은 박물관이다.





앙코르왓의 유적지처럼 박물관 앞에 작은 해자가 있고 그 속에 관상용 물고기들이 있는데 물고기 밥을 박물관에서 팔고 있다.




참고로 한국어로 된 오디오가이드가 있는데 대여료는 3$ 이다. 백팩과 같은 큰 가방은 가지고 들어갈 수 없으니 맡겨야 하며 내부 사진이나 동영상 촬영도 금지이며 박물관 안에서는 모자를 벗어야 한다. 역사공부를 하지 않았다면 오디오가이드는 훨씬 도움이 될 것이다.

 


박물관은 매일 8:30 - 6:30까지 오픈이다.








박물관 내부는 마치 호텔처럼 상당히 깔끔하게 정리가 잘 되어 있는 편이며 건축 양식을 보면 앙코르왓의 건축양식을 많이 따라한 것을 느낄수 있다. 이 곳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유물들은 모두 앙코르 유적지에서 가져와 이 곳으로 옮겨둔 것으로 앙코르 유적지에 있는 레페왕의 조각 진품도 이 곳에 전시되어 있다.

앙코르 유적지에 있는 조각들과 돌덩이들 보호할 만한 가치가 있고 훼손의 우려가 있는 유물들이 이 곳에 있다고 보면 된다. 유적지에 있는 조각들중 일부는 모조품으로 원래의 진품은 이 박물관에서 보관하고 있다.

 


박물관을 모두 돌아보는데 대략 1시간 30분에서 2시간 정도 잡으면 되는데 오디오 가이드 없이 그냥 돌아 다니면 아마 1시간이면 충분히 관람할 수 있는 박물관이 아닐까 싶다. 백팩과 같은 큰 가방은 가지고 들어갈 수 없는데 티켓 부스 앞쪽에 보면 1$에 가방을 보관해주는 곳이 있으니 참고하자. 앙코르왓 유적지에 가기전 조금 이 곳에서 역사공부를 하고 간다면 유적지를 돌아볼때 좀 더 이해가 될것이다.





'아래 말풍선 이모티콘을 누르면 댓글창이 열리고 오른쪽 i 이모티콘을 누르면 댓글창이 닫힙니다. 하고 싶은 이야기는 댓글로 남겨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