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누워서 그냥 도도하게 바라 보기.






그러니까 말이지. 내가 접시를 떨어뜨리면서 멀 하나 쏟았다.
정리하느라 바닥을 닦고 있는데 사람을 저렇게 보고 있다.


머랄까 눈빛이 음 그러니까 기분이 이상하다.
꿈쩍도 하지않고 저러고 그냥 사람을 보고 있다. 잠을 방해한건가 ???
마치 나를 한심하다는듯이 보고 있다.


헌데 좀 많이 건방지구나... 내가 정말 고양이의 하인처럼 느껴진 어느 하루....
솔직히 너무 거만해 보여서 딱밤 1대 그런눈으로 사람을 보지말라구.
비도오고 바람도 많이 부네요. 조심해서 다니세요.




'아래 말풍선 이모티콘을 누르면 댓글창이 열리고 오른쪽 i 이모티콘을 누르면 댓글창이 닫힙니다. 하고 싶은 이야기는 댓글로 남겨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