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야웅군 병원가는날.




먼가 혼자 고민에 쌓인듯한 모습 날씨가 따뜻해지는 봄이오면 제일먼저 하는일중 하나가 병원 가서 검진을 받는다.
봄이 오기 시작하면 한번씩 나랑 밖으로 외출을 하기도 하기에 종합백신을 맞는다.

차안에서 얌전히 있지 않기에 늘 이동장에 감금해서 간다. 보통의 외출시에도 차나 오토바이는 싫어해서 도로쪽으로도 나가지를 않는다. 오래전에 정기검진으로 병원갔다가 검사 받구 나랑 의사선생님과 이야기 하는 동안 혼자 놀게 놔뒀는데 피부병에 걸려서 온 암고양이가 있는 케이지 앞에서 발넣어 찝적거리다 피부병이 옮은적도 있다. ~.~;;;.
야웅군 병원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

보통 병원에가면 체온을 재고 귀검사를 받고 이제 날씨도 따뜻해지니 종합백신도 슬슬 한방 맞을 시기가 왔다.
고양이는 체온을 잴때 똥꼬에 체온계를 꼽는다.. 야웅군 꽤나 수치스러울것이다...~.~;;;
이미 병원에 간다는걸 눈치챘는지 이동장안에서 혼자 몸부림을쳐 바닥에 깔려있는 쿠션이 위로 올라와 있다.
오늘은 눈검사도 한번 받아야 할거 같은데 이동장안에서 계속 기분이 좋지 않은 모습이다.
역시나 병원문을 열고 들어가자마자 개 짖는 소리에 바로 하악질을 시작한다.

[고양이를 부탁해/고양이에관해] - 무릎위 살아있는 친환경 고양이 담요.




'아래 말풍선 이모티콘을 누르면 댓글창이 열리고 오른쪽 i 이모티콘을 누르면 댓글창이 닫힙니다. 하고 싶은 이야기는 댓글로 남겨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