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hoto and Story

멕시코 여행 - 고대문명의 결정판 멕시코 인류학 박물관 본문

지구별여행/멕시코

멕시코 여행 - 고대문명의 결정판 멕시코 인류학 박물관

츤데레 Raycat 2011.10.20 20:00




인류학 박물관은 1964년 문을 연 멕시코의 자랑거리이자 멕시코의 대표적인 건축물로서 평판이 높은 곳이다. 멕시코의 고고학적 및 인류학적으로 의미가 있는 조형물을 전시하고 있다. 인류학박물관은 건축학도라면 한번쯤 이름을 들어봤을 멕시코의 유명한 건축가 페드로 라미레스 바스케스가 설계했다.
 



‘파라구아스’라는 스페인어로 우산이란 뜻을 가진 저 독특한 천정형태의 건축물은 이 곳을 상징하는 하나의 조형물이기도 하면서 분수다. 프리히스패닉 건축 양식을 모방한 넓은 공간은 멕시코 현대 건축 특유의 거대한 규모 덕분에 위압적인 힘을 느끼게 한다.입구의 홀은 거대한 안뜰로 이어지며,안뜰의 절반가량은 중앙에 있는 기둥하나가 지탱하는 3995제곱미터의 지붕으로 덮여 있다. 지진이 나서 기둥이 부러져도 저 천정을 건물의 모서리에 걸쳐지게 설계가 되었다.

건축물로도 유명하지만 이 곳은 중남미 최대의 박물관으로 중남미 인디오 유물 역사관으로도 최대 규모를 가진 곳으로 오디오 가이드를 이용하며 박물관을 다 돌아보는데 3-4시간은 잡아야 한다.(영어와 스페인어만 지원)

인디오의 문명 원시시대 - 테오티우아칸 - 아즈텍 - 잉카 - 마야  그후 식민지 이전 시대의 유물이 모두 보관되어 있는데 각 시대별로 돌아보고 나와서 쉬고 또 다시 들어가 돌아보고 이런식으로 관람을 하게 되어 있다.
한번에 죽 돌아 보기에는 너무 넓고 크고 그리고 가이드가 없으면 사실 좀 재미가 없는 곳이다.



인류학 박물관 답게 선사시대 공룡부터 원시시대까지의 모형과 유골들이 전시되어 있다.
그후부터 멕시코 인디오의 생활관 아즈텍 - 잉카 - 마야문명의 모습과 발굴한 유물들이 모여 있다.








이곳에서 영화 인디애나 존스4에 나온 크리스탈 해골을 볼 수 있다.




정글속 피라미드에서 발견된 석관으로 3톤의 무게라 모형이 전시되어 있는데 마치 우주 로켓을 타고 있는 듯한 모습으로 안치되어 있다. 그리고 관위 뚜껑과 옆면에 그림을 보면 로켓을 발사하는 장면이 그려져 있으며 관안에 안치된 유골 역시 비행기 조정석에 있는 듯이 조정관등 여러가지 사물을 보고 있는듯한 상태에서 발견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마야문명이 외계인과 접촉하지 않았나 하는 이야기가 유래된 유물중 하나다.







테오티우아칸을 복원한 모습이다.

멕시코시티에 방문하게 된다면 한 번 견학할 만한 가치가 있는 박물관으로 아쉬운게 한국어 가이드나 그런게 없어 가이드가 없다면 사실 좀 심심하게 느껴질 곳이다. 오디오 가이드의 경우 영어와 스페인어만 지원한다.
우리가 알지 못하는 다양한 고대 문명의 흔적을 볼 수 있고 한번씩 영화속 소재로 등장한 그런 물건들도 볼 수 있다.
스페인 식민지 이전의 멕시코의 역사를 확인 할 수 있고 배울수 있는 곳.
입장료는 멕시코 학생들은 무료 관광객은 50페소 입니다.

[Trip/멕시코시티/칸쿤] - 다양한 건축물과 문화와 공존하는 매력적인 멕시코시티.
[Trip/멕시코시티/칸쿤] - 멕시코 사라진 문명의 흔적 테오티우아칸(

신고


Tag
, , , , , , ,
공유하기 링크
1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