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hoto and Story

겨울은 이불 밖은 위험해 ~ 본문

고양이를 부탁해/야웅군

겨울은 이불 밖은 위험해 ~

츤데레 Raycat 2017.01.31 21:59


겨울이란 계절은 사람도 힘들고 고양이도 힘든 계절이다.

길위에 사는 길고양이들은 추위와 배고픔 그리고 물을 구하기 위해 고분군투 하며, 집고양이는 그래도 팔자가 좋은편 이다. 사람보다 체온이 높은 고양이가 추위는 덜 느끼지 않을까 생각하는데 그건 아니다.

이 털복숭이 동물은 사람보다 겨울 추위를 더 느낀다. 체온도 더 높고 북실북실한 털은 따뜻하고 아련하게 아지랑이가 피어나는 봄이 오기전까지 털갈이도 하지 않는다.


이불 위의 고양이


집고양이의 팔자는 길고양이와 비교해 훨씬 좋은편이다.

전기장판이 켜져 있으며 하루종일 전기장판 위에서 딩군다. 요즘 고양이용 전기장판도 따로 나오고 있다.


이불 속의 고양이


전기장판이 꺼지면 이불 속으로 파고 든다.


이불 사이드로 들어간 고양이


아침에 나갈때도 이불 사이에 굴을 파고 저러고 있었는데 저녁에 와도 이불 속에 들어가 눈만 껌벅껌벅 하며 사람을 쳐다 본다. 

아주 추운 날은 전기장판을 켜두고 가고 싶을때가 있는데 혹시 모를 화재 때문에 늘 전기장판을 꺼고 나가다 보니 하루종일 집에 있는 고양이는 꽤 추웠던 모양이다. 집에 오면 그래서 전기장판을 먼저 ON 한다.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야웅군 추위를 더 타는걸까? 겨울은 사람이나 고양이나 이불 밖은 위험하다. ~

신고


Tag
, , , , , , ,
공유하기 링크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