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의 변화는 사람보다 고양이가 더 민감하다.

쌀쌀한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야웅군의 생활 반경이 달라진다. 고양이가 사람보다 추위는 덜 타는거 같은데 낙엽이 떨어지기 시작하면 점점 내방으로 들어와 사람 무릎위로 올라온다.

보통 사람에게 매달리거나 달라붙는 성격이 아닌데 겨울이 되면 바뀐다.



내 무릎위의 야웅군



고양이란 동물은 밀당을 잘한다. 부르면 안오다가 자기가 오고 싶으면 이렇게 머리를 들이밀고 사람 배위에 올라타고 딩군다.



전기장판 위 야웅군



전기장판이 켜져 있으면 잘자고 ~



전기장판 껐더니 사람을 노려본다



전기장판이 꺼져 있으면 사람을 노려 본다.





얼굴이 뜨거울텐데 온풍기가 켜지면 그 앞에서 식빵을 굽는다. 얼굴에 열기 따위는 무시하고 벌걸헤 달아 올라도 저러고 앉아 있다.





보일러가 꺼지거나 전기장판이 꺼지면 부시시한 얼굴로 일어난다.




 

평소에 불러도 안오지만 유독 겨울은 침대 위에서 사는데 사람 옆에 착착 붙는편이라고 할까? 사람에게도 참 다정해 지는 계절이기도 하며 사람한테 자꾸 달라 붙어 귀찮은데 서로의 체온이 필요한 계절이기도 하다.


겨울은 사람도 고양이도 서로의 체온이 필요한 계절이다.




신고
follow us in feedly

이글을 클릭하시면 바로 글쓰기창으로 순간이동합니다. :)
RSS 무단 수집 금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불펌을 금지합니다.
  1. Favicon of http://decodespace.tistory.com BlogIcon 디코드스페이스 2016.12.01 09:47 신고

    제목 너무 이쁘고 공감해요! ㅎㅎ

    perm. |  mod/del. |  reply.
  2. 나비 2016.12.20 18:49 신고

    날씨가 추워지면 무릎냥이가 되는 웅이 ★

    perm. |  mod/del. |  reply.

언제나 행운과 함께 좋은하루요 ~ !!!!! 티스토리 이용자는 키보드 "Q"를 누르시면 로그인 됩니다. :)

댓글 입력 폼


글 처음으로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