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새벽에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세계 애플 개발자 행사인 wwdc 2016이 열렸습니다. 애플의 정책과 애플의 방향성 미래를 이야기하는 자리이기도 하며 매년 이 행사를 통해 꽤 여러가지 이야기가 나왔는데 이번 이벤트는 ios를 중심으로 통합과 개방에 대한 이야기가 핵심 키워드 였던거 같습니다.

새벽에 다 보지 못하고 아침에 다시 봤는데 앞으로 애플 플랫폼이 어떻게 바뀌는지 한번 정리해 봤습니다. 이번 키노트는 개발자들을 위한 소프트웨어의 잔치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애플 디바이스를 통합하는 새로운 OS에 많이 중점을 둔 이벤트 였습니다.




os x아닌 macOS, 아이패드, 아이폰, 맥 더 끈끈하게 연결한다.





맥의  오퍼레이팅 시스템 즉 OS X가 이제 macOS로 바뀝니다. 이름만 바꼈냐구요? 당연히 이름만 바뀐게 아니라 꽤 큰 변화가 macOS Sierra를 공개 했습니다. 핵심내용은 모바일 기기에서만 사용하는 기능들 중 일부가 통합되고 애플 기기들간 서로 좀 더 끈끈하게 연동되고 연결이 됩니다.


-  Auto Unlock 절전모드에서 다시 사용할 때, 자동으로 잠금 해제 그냥 잠금이 해제 되는게 아니라 아이폰이나 애플워치가 필요합니다.

- Universal Clipboard -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 복사한 모든 것들 비디오까지 맥과 함께 전부 공유된다. 아이패드와 맥북프로를 함께 사용하고 있어 이건 반가운 기능이네요.

- iCloud 한번 더 업그레이드 : 아이폰, 맥, 맥북 등 애플 기기에서 문서등 접근 가능해지며 오래된 파일들은 자동으로 아이클라우드에 보관해 맥의 저장 공간을 확보합니다. 전 iCloud를 사용하지 않아서 이 기능은 큰 감흥이 없습니다.

- 맥에서 apple pay로 결제 사파리를 브라우저로 사용해야 하며 현재 해외 9개국 정도가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한국은 애플페이 자체가 안되니 일단 우리에게 현재는 좀 무용지물이라 할 수 있습니다.

- Picture in Picture 기능 지원. 영상을 띄워놓고 다른 프로그램 사용 가능한데 사실 이건 뭐 지금도 다른 앱을 사용하며 쓰던 기능중 하나군요.

- Mac OS에 시리 도입



ios 10 발표 10가지의 변화.


이벤트 키노트의 가장 큰 변화가 온것이 ios10이라 생각합니다. 애플 입장에서 보면 가장 중요한 수익을 내는 하드웨어죠. ios10은 어떤 10가지 변화를 가져 왔는지 한번 볼까요? 




1. 시리의 변화와 api 오픈 : 시리와 voip관련 api를 개방 개발자들이 이를 활용해 새로운 앱을 개발하거나 기능을 추가 할 수 있습니다. 사진 검색, 결제 등 VoIP 전화 등에서도 사용 가능 합니다.

2. QuickType : 스스로 학습하는 딥러닝을 이용한 단어 제안과 기능 추가로 상대방에게 어디야? 라고 질문이 오면 바로 위치를 보내거나 메세지를 통해 자동으로 일정 등록 등 다양한 기능 추가.



3. Photos : 사진의 위치정보, 얼굴인식 추가 그리고 자동으로 분류해 여행, 데이트등으로 사진을 다시 분류 이 부분은 사용해봐야 알겠지만 구글포토가 워낙 잘되어 있어 아무래도 구글포토를 견제하기 위함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4. 지도 : 디자인 변화, 검색 기능 강화, 네비게이션 디자인 변화, 다이나믹 뷰, 퀵 컨트롤, 호텔, 가게 예약등의 기능, 경로를 지정후 택시를 예약, 애플 페이를 통한 결제등의 기능도 추가

지도는 상당히 많은 부분의 변경이 있습니다. 물론 한국은 제대로 활용할 수 있을지 의문이지만 제가 해외에서 대부분 구글 지도만 이용해와서 그런지 이것 역시 구글지도를 따라가고 있다는 느낌이 듭니다. 



5. 음악 애플리케이션 디자인 변화,

6. 뉴스앱 역시 좀 더 깔끔하게 디자인 변화.

음악 애플리케이션이 훨씬 통일되고 깔끔하게 디자인의 변화를 줬습니다. 뉴스앱은 한국에서 사용하는 앱이 아니라서 사실 더 이쁘게 바꿨다고 해도 대부분 한국 사용자에게 큰 관심거리는 아니라 생각합니다. 



7. HomeKit 카테고리 추가와 Home 어플리케이션 추가

이 기능은 생소할수도 있겠지만 사물인터넷의 한 분류로 보면 됩니다. 

Home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자신의 집을 제어할 수 있는데 시리와의 연동되며, 컨트롤 센터에서 제어, 잘자라고 외치면 불이 꺼지고 애플tv를 원격에서 제어 할 수 있습니다.

연결되는 가구나 가전들이 이 기능을 지원해야 활용이 가능한데 현재 활용 할 수 있을지 의문 입니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애플워치에서 집안의 가구나 기구들을 통제하고 컨트롤 한다고 하지만 일단 이것과 연결되는 가전이나 가구가 있어야 활용 할 수 있습니다.



8. 전화 기능 업그레이드 : 스팸 메일 여부를 자동으로 진단해줌 (전화번호 밑에 스팸이라고 뜸), VoIP API 공개 서드파티 앱을 통한 전화 기능 연동

카카오톡과 라인도 보이네요. 통신사가 앞으로 음성통화로 수익 내기는 더 힘들어지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9. 아이메세지의 변화 : 링크, 비디오 지원 (링크같은 경우에는 카톡과 같은 형식으로 위에 창을 미리보기로 띄어줌), 사진, 영상 전송도 카카오톡과 비슷한 형식으로 변경이 되었습니다. 문장을 인식하여 탭 한번으로 Emoji로 변경 가능 (이모지 키보드로 전환했을 경우)

- 아이메세지간의 문자를 주고받을 경우 특수 효과를 넣을 수 있음 이모티콘 효과와 비슷합니다. 손글씨 기능 추가됨, 애플 뮤직과 연동

아이메세지는 라인이나 카카오톡과 비슷하게 바꼈습니다. 손글씨 기능은 애플펜슬을 염두에 둔 기능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아이메세지 역시 API를 개발자에게 오픈해 서드파티앱에서 좀 더 활용할 수 있습니다.



10. 3D 터치 기능 업그레이드와 기타 소소한 다른 기능들의 부분적 업그레이드.


애플 제품군중 가장 핵심인 모바일 플랫폼이 가장 큰 변화를 가져 왔습니다. 일부 API를 개방해 개발자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고 아이패드, 맥, 아이폰, 애플워치, 애플tv까지 디바이스들은 좀 더 끈끈하게 연결하며 애플페이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시리는 이제 다른 응용 프로그램 개발자들도 활용할 수 있게 바뀌어 앞으로 음성인식 명령을 사용할 수 있는 서드파티앱이 훨씬 늘어나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그동안 폐쇄적인 정책으로 일관해 왔는데 이번에 많은 부분을 개발자들에게 오픈하며 활용할 수 있도록 한 부분은 인상적이며 기기들간에 좀 더 연결성이 좋아지며 통합이 된 부분은 인상적 입니다. 


더 빨라지는 애플워치, 워치OS3 공개.




워치OS3은 앱들이 백그라운드에 데이터를 싣는 것을 허용해 실행 속도를 기존 OS보다 7배 빨라 졌다고 합니다. 체감은 그 이상일거라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또 스마트폰에 종속되지 않는 일부 독립적인 기능을 부여 하며 사용자 편의 기능을 추가 했습니다.

화면 밑부분에서 위로 스와이프를 하면 아이폰처럼 콘트롤 센터가 표시되며, 여기서 알람을 설정하거나 비행기모드를 활성화하고 암호를 정하는 작업 등이 가능해져 이전에 아이폰의 애플워치 앱에 들어가 설정한느 번거로움을 없앴습니다. 자신이 선호하는 앱을 애플워치 사이드 버튼으로 실행 할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 사용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독특한 기능 중 하나는 ‘SOS’로 사이드 버튼을 길게 누르기만 하면 아이폰으로 전화를 거는 것처럼 응급센터와 통화가 가능해 지며 긴급상황 발생 시 연락처와 위치정보, 생년월일 등 주요 정보도 표시가 됩니다.

여기에 손글씨 입력 가능, 영어와 중국어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애플이 이번에도 중국시장에 상당히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이번에 애플tv 역시 변화가 있습니다. 다음세대 애플tv os는 홈시어터의 기능성을 위해 다크모드를 추가 했으며 생태계 확장을 위해 더 많은 콘텐츠 유통 회사들과 교류하고 있습니다. 리모컨을 시리와 연동하며 편의성을 부여 했습니다.

애플은 또 사용자가 애플ID로 로그인하면 가입한 유료TV 서비스까지 바로 인증이 완료되는 `싱글 사인 온` 기능을 도입 tvOS를 쓰는 애플TV뿐만 아니라 아이폰, 아이패드 등 애플 iOS 기기에도 모두 적용 됩니다.


애플 ios를 중심으로 통합과 개방.


이번 wwdc2016을 보면 각 디바이스의 OS들이 모두 ios를 중심으로 유기적으로 연결되며 통합되고 있습니다. 또한 시리와 아이메세지, Voip 관련 API를 개방해 서드파티에서 함께 참여 하도록 독려하고 있는 모습 입니다. 사실 이번에 ios10의 일부 기능들은 늘 그렇듯 이미 안드로이드나 다른 서드파티에서 이미 지원한 기능들도 있습니다. 그리고 일부 기능은 아직 한국에서 사용할 수 없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디바이스들을 좀 더 유기적으로 연결하고 편의성을 부여해 ios를 중심으로 모든 디바이스가 ios를 중심으로 각각 헤쳐모여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ios를 중심으로 변화를 가져오고 있는데 홈킷을 보면 이제 사물인터넷에 좀 더 무게를 두고 애플이 가전제품까지 그 생태계를 더 확대하려는 움직임이 보입니다. 

이번에 시리나 아이메세지등은 API를 개방했기 때문에 서드파티에서 가전제품에 적용한다면 홈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문자를 보내거나 음성명령을 내리면 가전제품을 구동하는 그런방식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이번 발표를 보면 역시 애플 제품중 가장 중요한 디바이스는 아이폰임을 다시 확인할 수 있는 키노트이기도 했지만 앞으로 계속 ios를 중심으로 모든 애플 디바이스가 유기적으로 연결 통합 될거라 보여집니다. 특히 이번 ios 10을 중심으로 홈킷과 홈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집안의 가구,가전제품의 유기적 연결의 시작이라면 이미 그런 움직은 있었지만 ios에 통합되는 마지막은 결국 자동차가 되지 않을까요? 


참고로 ios 10은 현재 아래 기기까지만 지원하고 있습니다.


태블릿은 아이패드 미니2까지 그리고 아이폰은 아이폰5까지 아이팟의 경우 6세대까지만 ios 10을 설치 할 수 있습니다. 이번 가을에 정식 배포될 예정인데 아마 아이폰7 발표 전후로 정식 배포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신고
follow us in feedly

이글을 클릭하시면 바로 글쓰기창으로 순간이동합니다. :)
RSS 무단 수집 금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불펌을 금지합니다.

언제나 행운과 함께 좋은하루요 ~ !!!!! 티스토리 이용자는 키보드 "Q"를 누르시면 로그인 됩니다. :)

댓글 입력 폼


글 처음으로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