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기차가 다니지 않는 노선이고 폐역사이긴 하지만 새로운 방법으로 활용하고 있는 곳이 부산 (폐)송정역으로 노선을 운행하지 않고 신역사가 만들어지며 자연스럽게 폐역사가 되었지만 기차길은 산책로 그리고 역사는 전시장으로 활용되는 곳이다.

송정역은 이름이 같은 신역사가 만들어지며 철길을 이전해 이 역은 기차도 오지않고 철길 역시 기차가 다니지 않아 자연스럽게 그냥 노선의 일부만 남아 있는 곳이 되었다. 원래 처음 계획은 기착가 다니지 않는 구간의 일부인 동해남부선 철길을 도보로 걸어서 주변 풍경을 보면서 이곳까지 오려고 했지만 일정상 차를 타고 바로 역으로 왔다.


폐역 송정역 전경

▲ 송정역 입구


동해남부선 철길


청사포 새길에서 송정역까지 철길을 따라 도보로 걷는 코스가 유명하다던데 시간관계상 어쩔수없이 송정역으로 바로 온지라 철길과 구역사를 구경만 했다.


송정역 전시장


송정역 전시장


역사 내부는 이곳의 지나온 길을 이야기 하듯 사진전시장으로 활용중이다. 어쩌면 그냥 과거속으로 사라져 버릴 모습인데 폐역사를 꽤 잘 활용하고 있구나하는 생각이 든다.


폐역 송정역


송정역에서 쉬고 계시는 할머니


역안으로 들어가 예전 기차를 기다리던 대합실(?) 이라고 할까 철길로 산책나온 할머니가 쉬고 계신다.

바다를 옆으로 두고 이어지는 동해남부선 철길 구간중 이곳 송정역까지 사용하지 않는 노선은 동네 주민들의 산책로 그리고 나 같이 외지에서 온 사람들을 위한 트레킹 코스중 하나가 되었다.


송정역 철길

오늘은 카메라에 담아두고 다음에 기회가 되면 이 철길을 걸어봐야 겠다.


편지를 작성중인 ktv 선소미 리포터


송정역의 재미난것중 하나가 1년후나 혹은 100일 후 배달을 해주는 편지쓰기가 있다. '나에게 보내는 편지'라고 해서 편지를 작성후 각각의 우체통에 넣으면 1년후 혹은 100일후에 편지를 보낼 수 있다.

나는 딱히 편지를 보내고 싶지 않아 작성 안했는데 열심히 무언가를 기록하고 계시던 KTV 선소미 리포터님 ~


부산 송정마을


역 밖으로 나와보니 부산이라는 동네에 어울리는 벽화라고 할까 ? 누구네 집인지 알수는 없지만 집 벽에 그려진 벽화가 눈에 띈다.

부산은 산과 바다를 다 가지고 있는 도시이긴 하지만 아직까지 부산 하면 항구 바다가 먼저 생각나는 도시라 그런지 벽에 그려진 벽화가 부산과 참 어울린다는 생각이 든다.

송정역은 1934년 영업을 시작하여 해운대역과 기장역을 잇는 간이역으로  1941년 보통역으로 승격되어 운영했고 2006년에는 등록문화재 302호로 지정되었다. 그리고 지금은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독특한 문화공간으로 다시 활용이 되고 있다.
부산을 여행 한다면 한번 가볼만한 곳이다.

<이 글은 부산광역시가 주최한 '2015 부산사랑 파워블로거와의 만남:주제기재' 참가를 통해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송정동
도움말 Daum 지도
follow us in feedly

이글을 클릭하시면 바로 글쓰기창으로 순간이동합니다. :)
RSS 무단 수집 금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불펌을 금지합니다.
  1. Favicon of http://www.hanwhablog.com BlogIcon 한화호텔앤드리조트 2015.10.30 14:05 신고

    볼거리가 정말 많은 간이역이네요 ^^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raycat.net BlogIcon Raycat 2015.10.31 01:46 신고

      철길을 걸어보는 산책로가 원래 풍경이 좋다고 하는데 역내에도 볼거리가 있더라구요. :)

언제나 행운과 함께 좋은하루요 ~ !!!!! 티스토리 이용자는 키보드 "Q"를 누르시면 로그인 됩니다. :)

댓글 입력 폼


글 처음으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