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hoto and Story

그랜드캐년 하늘에서 보는 놀라운 지구의 역사. 본문

지구별여행/Lasvegas

그랜드캐년 하늘에서 보는 놀라운 지구의 역사.

츤데레 Raycat 2012.01.25 07:30


인간이 죽기전에 꼭 가봐야 할 세계100대 자연경관중 그 첫 번째가 그랜드캐년이라고 한다. 그랜드캐년은 상당히 넓은 구역으로 지도로 보면 미국땅이 대륙이고 참 넓다는걸 느낄 수 있다. 라스베가스를 두 번째 왔지만 아직 한번도 가보지 못한 이유가 버스나 차를 이용하면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이고 제대로 볼려면 2주라는 시간이 걸리지만 짧은 시간안에 돌아보는데는 비행기를 이용하는 방법이 제일 간단하다고 한다. 아침 첫 비행기를 예약하고 밤을 새워서 그랜드캐년으로 가기로 계획하고 새벽 5시 호텔로 오는 경비행장 버스를 타고 출발 비행장에 도착하니 이제 날이 밝아 오고 있다.





아침 첫 비행기에 자리가 비어있어 전 날 예약을 했는데 여권을 보여주고 비행기 티켓을 찾았다.
참고로 라스베가스에서 출발하는 경비행기 투어는 몇 가지 종류가 있으며 보통 200~300$ 정도 하는듯 하다.
의외로 아침 첫 비행기를 타는 사람들이 꽤 있었다.




라스베가스에서 그랜드캐니언행 경비행기 티켓이다.




비행기는 승객 19명이 탈수있는 작은 경비행기 하늘에서 비행기가 좀 흔들린다.
그래서 멀미를 할수도 있어 좌석앞에 멀미용 비닐봉투가 준비되어 있다.




창가쪽에만 사람이 안고 가운데줄은 비우니 관람객을 꽤 배려해 주는셈 이다.
안전벨트를 메고 헤드셑을 머리에 쓰고 앞쪽 오디오 버튼 채널을 맞추니 한국어로도 안내가 나온다.
기내 서비스 따위는 없다. 비행시간은 대략 1시간 10분 정도다.



비행기 이륙 비행기가 좀 흔들리고 헤드셋을 착용하지 않으면 많이 시끄럽다.


가장 먼저 만나는 것이 가끔 영화에도 배경으로 나온 그 유명한 후버댐이 아래에 보인다.


모하비 사막을 지나 비행중인데 오디오에는 이 곳 지형에 대한 설명이 나온다.




사막 한가운데 무언가 사람이 만든 건축물이 있다.







사막이라고 하지만 이 곳 해발이 높아서인지 응달에는 눈도 쌓여있다.




지구의 역사가 보이는 협곡.






하늘에서 보는 그랜드캐년은 마치 영화속에서 보던 외계의 혹성을 보는듯한 느낌을 준다. 마치 SF영화에서 본 그런 행성의 모습이다. 자연의 불가사의한 힘과  오랜 세월의 흔적 지구의 속을 들여다 보는 느낌 사람이 이땅에 사람이 오기전부터 형성된 이 지형은 신비로움을 준다. 지구의 나이가 45 5천만년이라는데 그랜드캐년의 내부협곡 암석중 가장 오랜된 것이 18 4천만년이라고 한다. 지구상 어느 곳에서도 이러한 눈부시고 다양한 색조의 암석 층과 그림자 진 협곡을 볼 수 없다고 한다.  





1시간 10분 정도를 날아서 비행기는 그랜드캐년 사우스림의 비행장에 도착.



이곳에서 잠시 버스를 타고 식사를 하고 그랜드캐니언의 사우스림 지역을 돌아보게 된다. 라스베가스에서 그랜드캐년의 경비행기 투어는 아주 빠른 시간안에 그랜드캐년 지역을 크게 돌아볼 수 있는게 장점이라 짧은 시간안에 여행하기를 원한다면 추천할만 하다. 단 날씨가 좋지 않은 날에는 비행기 창으로 밖을 봐도 뿌연 구름과 안개외에는 볼 수 없으니 이 날 날씨가 좋아서 모하비 사막부터 협곡까지 다 볼 수 있었던 우리는 참 운이 좋았다고 생각한다.

어쨌든 여기서 버스를 타고 사우스림의 협곡의 뷰포인터로 출발하게 된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미국 | 라스베이거스_(NV)
도움말 Daum 지도
2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