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hoto and Story

베란다에서 만드는 유기농 채소농장 본문

Tech/BOOK

베란다에서 만드는 유기농 채소농장

츤데레 Raycat 2011.06.03 10:32



하루하루가 싱그러워지는 베란다 채소농장 - 요즘 아파트옥상 정원이나 짜투리 공간에 화초를 키우거나 직접 야채등을 재배해서 먹는것이 도시 생활에서 하나의 트렌드처럼 번지듯 이런 추세에 맞춰 햇빛이 들어오는 베란다 집안의 작은 공간을 활용해 채소를 키울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 책이다. 책은 유행따라 나온다는 이야기를 하듯 요즘 뉴스에서도 가끔 보이는 옥상정원이나 작은 공간을 이용해 콘크리트속에서 화초를 재배하거나 직접 키운 작물을 먹는 것은 아마도 시중에 판매되는 먹거리들이 그만큼 불신을 주는 이유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이 책은 목차를 보면 화초가 아닌 주로 우리가 먹을수 있는 채소를 재배하는 방법과 그것에 관한 상식을 알려주고 있다. 의외로 먹을수 있는 풀이 많구나 하고 사실 느꼈다. 끽해야 콩나물, 상추, 고추등을 집에서 키우거나 방울토마토도 집에서 키우는걸 봤지만 책속에는 생전 처음 들어보는 참 다양한 채소도 나온다. 
아마 식당에서는 이런 채소류를 먹어보지 않았을까 생각해 본다.


채소농장을 위한 간단한 준비물과 그리고 어떤흙을 골라야 하는지 그리고 어떤것을 키울것인지를 설명해주고 있는데 농사일을 전혀 경험해 보지 못한 사람들을 위한 내용이 많다. 아주 초보적인 이야기부터 집안 베란다에서 이 작은 농장을 어떻게 조화롭게 만들어 보이게 할것인지 인테리어 부분까지 모두 요약해 주고 있다. 


간단하지만 의외로 집안의 베란다에서 키울수 있는 농작물의 종류도 다양하고  많다는걸 느끼게 해준다.


그리고 부록으로 이렇게 키운 채소나 과일들을 이용해 만들수 있는 요리까지 그리고 계절별로 키울수 있는 작물을 분류해 재배 다이어리가 뒤쪽에 있다. 이 책은 지은이가 오렌지페이지라고 나와있는데 오렌지페이지는 음식, 취미, 패션 같은 생활 영역에 관한 내용을 잡지, 단행본, 무크지 등의 출판 콘텐츠로 제공하는 일본의 정보 매거진이다.

'하루하루가 싱그러워지는 베란다 채소 농장'은 베란다 채소에 특화시켜 재배 방법만이 아니라, 생소한 채소에 대한 지식을 알기 쉽게 소개해 채소입문서로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그뿐 아니라 브런치 식탁에 걸맞은 웰빙 레시피도 들어 있어 책을 읽는 사람으로 채소를 현명하게 소비하는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아직 베란다에 채소농장을 만들고 싶은 생각은 없는데 책은 읽기도 편하고 몰랐던 상식을 알게 해준다. 책은 인쇄 품질도 좋지만 컬러풀한 사진에 상세한 설명과 편집이 상당히 잘 되어 있는 책이라 느껴진다.  실제로 채소에 대한 하나의 매거진 같은 느낌을 주는 책이다. 전혀 흥미가 없든 분야라 읽기에 지루할줄 알았는데 의외로 재미있게 읽어나간 책중 하나 지금은 베란다에서 채소를 키울수 없지만 언제가는 한번 재배해 보지 않을까 생각한다.

베란다채소농장
카테고리 취미/스포츠 > 가정원예 > 채소재배
지은이 오렌지페이지 (팜파스, 2011년)
상세보기


 

신고
1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