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툴바





어제 동물병원에 간식 사러 갔더니 어떤 아주머니가 고양이가 너무 커서 다른곳에 입양 보내고 싶다는 이야기를  의사선생님한테 하고 있다. 애들 졸라서 처음엔 데려왔는데 이렇게 크지는 줄은 몰랐다나  우리 야웅군을 봤으면 깜짝 놀래겠구만 생각하며 이야기 하는걸 듣다 옆에서 오지랖은 넓진 않은데 잠깐  거들었으나 아무래도 눈치가 털날리고 집안 물건을 자꾸 긁어대고 이러니 키우기가 귀찮아서 그런듯한 눈치다.
그리고 집에 애가 고양이 발톱에 좀 다친거 같은 눈치고 집에 애들도 고양이를 이제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고 한다.
고양이가 일단 개처럼 사람을 따르거나 말귀를 알아듣고 행동하는 경우가 드물다.
그런건 생각 못하고 아마 애기때 모습에 반해 애들이 졸라서 데려가 키운듯 하다.

이동장안에 페르시안(?) 좀 다른종과 교배되어 믹스인듯한 9개월쯤 된 고양이가 처량하게 앉아 있다.
여기로 데려온 이유는 애기때 이 병원에서 데려가서 키우다 다시 입양을 보내기 위해 데려온 모양이다.

마침 옆에서 같이 이야기를  듣는 병원에 일하는 분이 고양이를 키우고 싶었다고 그냥 데려가기로 결정하면서 마무리 됐지만 머 반려동물을 키우다 보면 피하지 못할 사정이 생길수도 있을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귀찮아서 인듯하다.

잠깐의 충동적인 기분이나 호기심으로 동물을 키우면 후회 합니다. 아기때의 신비로움은 6개월이 지나면 사라진다죠.

그 아주머니가 나간뒤에....
의사선생님 왈 : 그래도 버리지 않고 다시 데려왔으니 다행이라고 생각하자는 말에 그래도 좀 씁쓸함을 느끼면서 하긴 요즘 세상에 게임하다 자기 자식도 굶겨 죽이는 세상인데 동물한테 더 할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긴 합니다.



아기 고양이들 처음 봤을땐 정말 이렇게 깜찍하고 경이롭고 귀여운 생명체가 있을까 싶었다.


그리고 처음 사진 찍어준뒤 예약하구 한달 반이라는 시간을 고민하고 살짝 공부 잘 키울수 있을까 했는데...
막상 키워보니 애기때는 움직임이 하나하나 참 신기 했으나 그 시기가 그렇게 길지 않다.

6개월정도 지나면 아래처럼 이렇게 된다. 그리고 먹고 자고의 반복의 세월이 흘렀다.


거의 머 폐인같이 잔다. 코도 곤다... 처음의 경이롭고 신비함이 사라졌다.
밥먹구 와서 방귀도 뀐다. 힘도 좋아서 달리기하다 노트북 lcd에 머리 처박고 아무일 없듯이 그냥 가버린다.
 아 이럴수가 lcd에 금갔다.... 내 노트북....ㅡ.ㅜ. 그리고 이제는 똥싸면 한삽이다. 옛날엔 콩알만했는데...

그리고 어느덧 햇수로 7년이라는 세월이 흐르고 나니....

그래도 머 내게는 여전히 귀엽고 요즘은 좀 코믹해졌다. 두툼한 야웅군이 마음에 든다.
이제는 서로 생활에 참견하는걸 싫어하게 됐다. 이제는 내가 키운다기 보다 그냥 같이 산다는 느낌....
애기때는 내가 고양이의 모든 움직임을 참견하고 감시했지만 지금은 고양이가 나를 감시하고 있다.


  사람은 이제 그냥 캔따개일뿐 동물을 키우기전에 한번 정도 꼭 깊게 고민해 보자.


아래는 페이스북 댓글 서비스 입니다. 페이스북 이용하시면 한번 사용해 보세요.



글 처음으로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불펌을 금지합니다.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