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hoto and Story

일본 10대 명산인 아오모리현 핫코다산의 가을. 본문

지구별여행/아오모리

일본 10대 명산인 아오모리현 핫코다산의 가을.

츤데레 Raycat 2009.10.31 09:00


아오모리현에는 세계자연문화 유산으로 지정된곳이 몇곳 있는데 이곳 역시 그중 한곳으로 국립공원이다. 지난번 여행기에 이어서 계속됩니다. 로프웨이를 타고 일단 산정공원으로 이곳을 트레킹하는 루트는 여러가지가 있다. 영화 국가대표에 잠시나온 동계 아시안게임이 열렸던 핫코다 스키장로프에서 올라가는 코스가 있다. 로프웨이는 정상에 바람이 심하게 불면 운행중지다.




나중에 아오모리야에서 근무하는 한국인 직원분을 만났는데 일본 10년 살면서 하코다 로프웨이 갈때마다 바람이 심해 곤도라를 타보지 못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정상은 기후변화가 꽤 심한곳이니 참고하세요.



1324m의 산정공원역 로프웨이역보다 작으며 기념품가게가 있고 2층엔 커피를 파는 휴게실이 있다.


곤도라로 10여분 정도 올라왔는데 아래쪽과 기온차가 느껴진다. 그래도 날씨가 꽤 괜찮아 보인다.
바람이 좀 세게 분다. 이곳에 올라올때 다음에 온천을 갈 계획이라 가벼운 차림으로 올라왔는데 생각보다 꽤 쌀쌀하다.


한참 가을임을 이야기 하듯 온산이 붉게 타고 있다. 너도밤나무,전나무,삼나무가 많은 휴화산이다.


어차피 1시간만 돌고 내려간다는 생각으로 참고 견뎌야지 하며 탐방로로  들어서기.
산정공원 탐방로는 30분코스와 한시간 코스가 있으며 어느쪽으로 가든 어차피 8자형 길이라 만난다.
길게는 산정공원을 벗어나 1585m인 정상봉까지 가서 돌아오는 5시간 이상 소요되는 트레킹코스가 있다.


천천히 탐방로를 걸어보기. 이곳은 이미 낙엽이 떨어져 가을은 끝난 느낌이 든다.


탐방로를 걷다보면 이곳에 있는 야생종의 식물에 대한 안내 표지판을 볼수있다.

10여분정도 탐방로를 걸었는데 콧물이 난다. 매서운 칼바람에 갑자기 비가 내리기 시작 어제밤에도 비가 온듯한데 길이 좀 질퍽하다. 내 옷가방은 호텔에 맡겨두고 온지라 어쩔수 없다 빨리 돌아야지 하며 걸음을 재촉했다. 지나가는 일본인들 내 옷차림을 보고 모두 나한테 '사무이데스'(춥습니다.)라고 한마디씩 모두 건넨다.


이곳 탐방로는 나무판을 깔아 사람이 걸어가기 편하게 해뒀는데 판이 깔려있지 않은곳도 있다.


비가 온 탓에 나무판이 없는곳은 이미 진흙탕이다.
그런곳은 아래와 같이 멀리뛰기를 한다.



왼쪽은 바른자세 , 오른쪽은 잘못된 착지 저렇게 되면 몸버리고 옷버리니 도움닫기를 충분히해서 신중히 뛰어라.
대부분 나무판이 잘 깔려 있으나 간혹 그냥 흙길이 중간중간 나온다. 
그런곳은 비가 오면 진흙수렁이 된다.

혼자서 멀리뛰기를 하니 어떤 지나가는 할머니 박수도 쳐준다.

헌데 사람들 보니 장화를 신고있다. 역시 일본인들은 준비가 철저해라고 혼자 생각하며 춥고 비도오고 전혀 예상못한 산행.
그런데 나중에 하산을 위해 산정공원역 휴게소 들어가는 입구에 보니 눈이나 비를 대비한 장화를 빌려준다.



나 혼자 모른채 긴팔티 하나입구 덜덜떨며 멀리뛰기 하고 있었든 거다... OTL..;;;;

헌데 일반 탐방로는 나무판이 대부분 잘 깔려 있으니 괜찮다. 간혹 나무판이 없는 길이 군데 군데 있는데 비나 눈만 안오면 산정공원 일반 탐방로를 그냥 가볍게 다니기엔 큰 문제는 없을듯 하다.


첫번째 분화구가 터져 만들어진 칼데라 호수 여기쯤 오니 이제 비보다 눈이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하코다산은 10월에도 눈이 온다. 칼바람에 비까지 오고 가방메고 멀리뛰기하구 산에서 혼자 쇼를 하며 계속 트레킹.


벼락맞은 나무인듯한데 이런 나무가 길을 가다보면 좀 보인다.

작은 전망대인데 바람이 심하게 부는데 옆에분이 삼각대를 세웠더니 넘어가길래 그냥 눈으로만 구경.
사진엔 잘 안보이지만 실제 비가 꽤 내리고 있었습니다.


바람만 불면 차라리 나은데 비까지 오니 1시간 탐방로를 도는것도 꽤 지치고 괴롭다.
거기다 옷차림이 달랑 긴팔티 하나 입고 올랐든지라 이런날씨는 예상을 못했다.


이제 거의 탐방로를 반이상 돌았을때 다른 봉우리 정상에서 내려오는 사람들을 가끔 만났는데 지나갈때 방울 소리가 들린다.

하코다산에 곰이 있어 이곳 탐방로까지 내려오지는 않는데 다른쪽 봉우리나 주변엔 곰을 만날수도 있는듯 하다. 곰방울이라고 하나 어쨌든 곰을 쫓는 방울이란걸 가지고 다니는 사람들이 있었다.


비는 계속내리고 지나가는 사람마다 내 옷차림을 보며 놀라고 판자가 없는 길이 나오면 혼자 멀리뛰기도 하고.


어쨌거나 우여곡절끝에 한시간의 산정공원 자연탐방로 여행끝.
산정공원 탐방로는 날씨만 좋다면 사진을 담으며 움직이면 1시간 30분정도 그냥 걸으면 1시간정도 소요될듯하다.


로프웨이를 기다리며 난로 쬐기. 할머니들이 내 옷차림을 보고 놀라며 자리까지 비켜주심 이곳 사람들 내가 정말 추워 보였나 보다. 사실 정말 춥긴 추웠다. 곤도라를 기다리며 불쬐다 바로 하산 산정공원 탐방로쪽만 날씨가 이상하지 다른쪽은 날씨가 좋은듯 하다.



로프웨이타고 다시 하산.


아침 첫차를 타고 이곳에 왔는데 그때와는 다르게 로프웨이역은 사람으로 바글바글 한참 관광시즌이라 그런지 내려와보니 등산복으로 트레킹 준비를 하고 온 사람들이 많다. 잠시 벽에 걸린 사진을 보니 겨울풍경도 상당히 멋진 사진이 많이 걸려있다.

참고로 핫코다 로프웨이는 동절기를 제외하곤 날씨만 괜찮으면 아침 9시부터 시작해 16시20분까지 운행한다.


밖으로 나와보니 로프웨이역은 날씨가 참 좋다.
조금전까지 산정공원 탐방로에서는 눈이 올거 같은 차가움과 매서운 칼바람을 맞았는데 완전 딴 세상이다.


햇빛을 쬐며 다시 여기서 JR버스를 기다리며 이제 다음 목적지인 스카유온천으로 산행다음에 온천이라 추위에 떨다 내려와서인지 따뜻한 물에 빨리 몸을 좀 담그고 푹 쉬고 싶은 생각이 간절하게 들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아오모리
도움말 Daum 지도
2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