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hoto and Story

하늘에서 본 강원도 가을산과 아오모리의 가을. 본문

지구별여행/아오모리

하늘에서 본 강원도 가을산과 아오모리의 가을.

츤데레 Raycat 2009.10.26 08:30


아침에 늦잠을 자버려 하마터면 인천공항행 버스를 놓칠뻔했다. 버스가 1시간 뒤에 있기에 놓치면 공항에서 여유가 없다.


새벽부터 콜택시를 불러 버스터미널까지 간신히 시간 맞춰 도착 눈에 물만 묻힌채 모자 푹 눌러쓰고 인천공항에 도착 시간적 여유가 좀 있어 공항 네이버 라운지에서 잠깐 날씨정보 검색 일본날씨를 보니 비로 표시되어있다.




공항에서 왜 알람이 울리지 않았는지를 보니 휴대폰의 알람시간을 바꾸면서 오전과 오후를 바꿔놔 버리는 실수를 했다. 여행 출발부터 뭐랄까 이번은 엉망이구나 하는 생각을 하며 걱정을 했다.




내가 타고가야할 대한항공 비행기 아침부터 참 정신 없었는데 어쨌거나 비행기를 무사히 타고 출발.




비행기가 강원도 상공을 지날때 창가로 보이는 백두대간줄기.




정상부근부터 붉게 물들어져 아래로 이제 단풍시즌이 시작되었음을 느끼게 해준다.



멀리 푸른 동해바다가 보이고 이제 곧 대한민국을 떠나는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하늘에서 보는 구름 바다는 늘 참 멋지다는 생각이 든다.



인천공항에서 아오모리시 공항까지 2시간 10분 정도 소요된다.




아오모리현 상공.



하늘에서 보니 바둑판 같은 논이 잘 정리되어 있다. 왠지 이건 낯설지 않은 풍경이다.



아오모리는 홋카이도와 마주보고 있다. 바다를 건너면 바로 홋카이도다.




하늘에서 보니 이곳도 산정상부터 붉게 타오르고 있다. 이제 일본도 가을이다.




이곳의 단풍시즌은 한국의 강원도와 좀 비슷하다. 강원도 보다 조금 일찍 시작해서 조금 더 빨리 끝난다.




공항에서 입국수속을 끝내고 빠져 나오면서 낯선 문자와 소리들이 일본임을 느끼게 해준다.
아오모리 공항은 지방의 작은 공항이다. 그리 큰 공항은 아니다.



공항을 빠져나오며 기념품 가게앞을 지나치며 아오모리는 네부타 축제와 사과 생산지로 유명하다. 기념품 가게에서 가장 먼저 눈에 보이는것이 사과다. 아오모리시의 시내로 가기위해 공항버스를 타러 공항입구를 빠져나가며... 찰칵...
신고
3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