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Raycat : Photo and Story

재활용 쓰레기 못 버리게 말리는 일월 본문

고양이를 부탁해/야웅군

재활용 쓰레기 못 버리게 말리는 일월

츤데레 Raycat 2018.06.26 06:30


그러니까 고양이란 동물은 박스를 무척 좋아한다.

그래서 택배박스나 다른 물건을 담은 박스 그리고 마트에 가면 늘 빈박스를 하나씩 가져와 고양이 장난감으로 만들어 준다.


고양이가 왜 이렇게 박스를 좋아하는지 정확히 알 수 없지만 고양이과 동물은 모두 박스를 좋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들은 이 골판지 박스를 아마 아늑한 보금자리 주택정도로 생각하는게 아닐까 ?


스코티쉬폴드 고양이 일월박스에 들어가 놀고있는 일월



오늘도 일월은 박스안에 들어가 그루밍도 하고 발톱으로 박스도 긁고 혼자 기분업되어 놀고 있다.


스코티쉬폴드 고양이 일월박스에 자리잡은 일월



스코티쉬폴드 고양이 일월박스버려야 되는데 했더니 쳐다보는 일월



고양이가 박스안에 늘 얌전히 들어가 있는 것은 아니다. 박스안에 장난감도 물고 들어가 놀고 박스를 이빨로 물어뜯고 발톱으로 긁고 박스를 마구 긁다보면 박스에 떨어진 조각들로 집안이 조금씩 지저분해진다.


늘 청소는 반려인의 몫이긴 하지만 어느정도 박스를 가지고 놀다가 많이 뜯어지면 버리게 된다.


스코티쉬폴드 고양이 일월박스 물어뜯고 있는 일월



오늘도 일월은 내가 제일 싫어하는 박스 물어뜯기를 하고 있다. 고양이가 박스를 물어뜯거나 긁으면 박스 종이 조각이 마구 날려 좋지않아 보통 박스가 좀 뜯겨나가면 버리게 된다.



스코티쉬폴드 고양이 일월박스에 자리잡고 않은 일월



박스는 재활용 쓰레기라 한번에 모아서 버리게 되는데 고양이가 어느정도 가지고 놀다가 한쪽이 뜯겨져 나가거나 종이조각들이 많이 날리면 박스를 한번에 다 버리게 된다.


오늘은 그동안 일월이 가지고 놀던 박스를 한번에 모아서 버리는 날이다. 

그런데 박스를 버릴려고 모아서 포개니 눈치빠른 고양이가 달려와 버리지 못하게 말린다. 

아래 동영상을 보면 모아둔 박스로 들어가 떼쓰는 일월을 볼 수 있다.







Tag
, , , , , , ,
공유하기 링크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