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hoto and Story

고양이의 사냥 본능을 깨우는 꼬리잡기 본문

고양이를 부탁해/야웅군

고양이의 사냥 본능을 깨우는 꼬리잡기

츤데레 Raycat 2017.08.29 06:30

고양이는 애기때 어미 고양이로 부터 사냥법을 배운다.

사람이 그렇듯 부모로 부터 살아남는 법을 배운다고 할까? 길위에서 태어나는 고양이도 집에서 태어난 고양이도 본능으로 배우게 된다. 보통 고양이의 사냥 훈련은 어미 고양이의 꼬리잡기 놀이에서 시작한다.

살랑살랑 어미 고양이가 꼬리를 흔들면 그 꼬리를 잡기 위해 이리 뛰고 저리 뛰는 애기 고양이를 재롱을 볼 수 있다.

그래서 고양이 꼬리 낚시라는 장난감도 만들어졌다.




긴 고양이 꼬리 같이 생긴 이 장난감은 꼬리속에 방울이 들어있어 흔들면 딸랑~ 딸랑~ 소리가 난다. 소리와 움직임으로 고양이를 유도하는데 좀 힘차게 흔들어줘야 야웅군은 관심을 보인다.




애기때는 정말 이 장난감을 좋아했는데 나이가 들수록 무관심이랄까??? 이제 꼬리잡고 놀 나이는 지났다 이건지 요즘은 이걸 흔들어도 그렇게 반응이 없다. 어릴때는 조금만 흔들어줘도 달려와서 잡겠다고 난리였는데 ~




언제부터 이 장난감에 대해 무관심이 되버렸다. 사람이 나이가 들면 장난감에 흥미가 없어지는것 처럼 고양이도 나이가 들면서 그렇게 변하는 것 같은 느낌이랄까?

꼬리잡기 장난감 낚시는 애기 고양이에게 사냥법을 가르치는 장난감중에 하나로 아마 집사라면 보통 하나씩 가지고 있을것 같다.

아래 동영상을 보면 알겠지만 그래도 가끔씩 반응은 한다.



어쩌면 야웅군은 이 장난감에 대한 기억이 이제 없을지도 모르겠다. 우리도 나이가 들면 어릴때 가지고 놀던 인형이나 장난감에 흥미를 잃고 어느순간 창고로 가는것처럼 고양이도 나이가 들면 이런 장난감이 신기하지도 흥미롭지도 않은것 같다.

사람도 고양이도 이렇게 늙어간다 ~



신고


Tag
, , , , , , , ,
공유하기 링크
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