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랄까? 고양이는 집안에 새로운 물건이 보이면 늘 강한 호기심을 표현한다.


그 물건이 자신과 상관없는 물건이지만 일단 만져보고 확인해봐야 그 호기심이 끝난다. 그러다 가끔 혼나기도 하고 다치기도 하지만 고양이의 호기심은 끝이 없다고 할까?


오늘은 새로 가져온 마우스에 계속 호기심을 표현한다. 어쩌면 자신이 가지고 놀 장난감인지 확인하는 것인지도 모르지만...







얌전히 마우스 앞에 앉아서 구경하고 있는 야웅







마우스를 만져도 되는지 쳐다보는 야웅군 이미 동의를 구할 필요는 없어 보이는 얼굴이다.











늘 그렇지만 큰 물건과 작은 물건을 대하는 모습이 다른데 일단 발로 톡톡 건드려 보는게 일이다. 덩치가 있는 물건은 몸으로 비벼서 흔적을 남겨 두는데 이런 작은 물건은 일단 발로 슬쩍슬쩍 건드려 본다.


반응을 살펴보기 위한 행동인데 발로 만져서 반응이 있를때와 없을때 다음 행동이 달라진다.







이일에 대한 결과는 좋지 않다.

늘 그렇지만 조금만 방심하면 작은 물건은 입에 넣어본다. 먹을수 있는 것과 없는 것으로 대부분의 물건을 나눠 버리는것 같은데 입으로 씹어보고 맛이 별로거나 먹을 수 없다면 바로 흥미를 잃어 버린다.


오늘은 마우스에서 분리된 동글이를 입에 넣고 씹다가 결국 혼났다. 발로 잡았을때 느낌이 왔을거라 생각했는데 굳이 입에 넣고 확인을 해봐야 직성이 풀리는 고양이의 모습은 어떻게 보면 사람의 모습과 비슷하다.


저런 행동은 늘 직접 확인해봐야 직성이 풀리는 사람과 비슷하다. 흔히 똥인지 된장인지 먹어봐야 안다는 이야기처럼 ~


매번 혼나면서도 저 호기심은 어떻게 할 수 없나보다.



신고
follow us in feedly

이글을 클릭하시면 바로 글쓰기창으로 순간이동합니다. :)
RSS 무단 수집 금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불펌을 금지합니다.
  1. BlogIcon 자유롭게 2016.07.26 07:44 신고

    ㅋㅋ 다소곳이 모은 앞발 그 자세로 바라보기만 하지 그랬어? 비록 야단은 맞았지만 동굴이 야무지게 잡은 손 아니 발조차 귀여운 야웅군!

    perm. |  mod/del. |  reply.
  2. Favicon of http://iamnot1ant.tistory.com BlogIcon 베짱이 2016.07.29 09:13 신고

    허락을 받나요? 발로 톡톡 건드려보고 냄새맡고 가차없이 버리거나 하지 않나요?
    고양이가 남다른데요? 고양이 같지 않게 온순하네요.

    perm. |  mod/del. |  reply.

언제나 행운과 함께 좋은하루요 ~ !!!!! 티스토리 이용자는 키보드 "Q"를 누르시면 로그인 됩니다. :)

댓글 입력 폼


글 처음으로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