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hoto and Story

치앙마이 빠이 예술가와 백패커 히피들의 안식처 본문

지구별여행/치앙마이

치앙마이 빠이 예술가와 백패커 히피들의 안식처

츤데레 Raycat 2016.04.12 09:13


치앙마이에서 차로 달리면 3시간 정도의 거리에 빠이(pai)라는 작은 마을이 있다. 이곳에 가기전 들은 이야기는 예술가들의 마을 여행자들의 안식처라고들 이야기를 한다. 내게 빠이는 이번이 2번째다. 

첫번째 갔을때 너무 빨리 이곳을 지나갔고 이번은 좀 더 여유를 느끼고 싶어 이곳을 찾았다. 배낭여행자들에게 인기있는 이 산골마을은 묘하게 사람을 잡아끄는 매력이 있다. 화려한 볼거리나 유적지가 있는 곳은 아니지만 아기자기한 매력이 있는 산골 마을이다. 빠이를 가는 방법은 보통의 여행자들은 치앙마이에서 버스를 타고 구불부굴한 762 고개를 넘어 간다. 혹은 여유가 있는 여행자는 치앙마이 공항에서 칸에어 경비행기를 타고 가는 방법이 있다. 



빠이는 어떤 큰 볼거리가 있는 마을은 아니다. 몇 가지를 제외하면 태국의 다른 시골 마을과 비슷한 작은 마을이다.

작은 강이 흐르고 작은 산이 있고 히피들이 언제부터 이곳에 모였는지 모르지만 치앙마이와 매홍손 사이에 있는 이 작은 마을은 배낭 여행을 하는 히피들이 모여들기 시작하면서 유명해지기 시작했다.

그들은 이 마을에서 빈둥거리며 마을 곳곳에 그림을 그리고 카페를 열고 엽서를 만들어 팔기 시작했다. 그리고 태국의 이 구석진 조용한 마을에 히피들은 이곳에서 긴 여행의 안부를 전하기 위해 집으로 엽서를 띄운다.



빠이를 상징하는 대표적인 그림중 하나다. 산을 구불구불 감싸고 있는 762 고개, 하루에 단 한번 뜨는 경비행기 그리고 남녀 히피가 손을 잡고 있는 그림은 I LOVE PAI라는 문장을 이야기하는 그림이다.



로맨틱 도시 공화국 빠이 !!! 길거리 간판마저 좀 남다른 느낌을 주는 이 작은 마을 처음 왔을때 사람들이 여기 왜 이렇게 모일까 하는 생각을 했는데 2일 정도 머무르니 나도 모르게 이 마을에 익숙해지기 시작했다.


어른들을 위한 동화 같은 마을 빠이.


로맨틱 시티 빠이는 태국을 여행하는 배낭 여행자들이 휴식 혹은 마지막으로 찾아오는 마을 중 하나다. 

사실 처음 이 마을에 도착하고 거리로 나갔을 때 당황했다. 거리에 예술가들이 북적거리고 이 작은 마을에서 그림을 그리거나 음악을 하는 예술가들이 북적거리고 있는 그런 모습을 상상했다.



낮 시간에 이 거리는 그냥 고양이들의 마을 이랄까? 사람은 보이지 않고 가게들은 문을 닫고 있는 가게들이 많았으며 고양이들만 지나가는 사람을 바라보며 더위를 피해 열린 가게 안에서 배를 깔고 지나가는 사람을 보고 있다.




이 마을에서 가장 많이 보이는 것은 우체통 그리고 마을로 들어오는 혹은 마을을 떠나는 백팩커들이다.

우체통을 처음 봤을때 요즘 누가 요즘 편지 따위를 쓰냐라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이 마을 엄청나게 많은 빨간색의 우체통이 있다. 왜 이렇게 우체통이 많지라는 의문과  여긴 시골이라 아직 통신 수단이 발달할지 않아서 다들 편지를 쓰나라는 어이없는 생각을 했다?

나중에 알았지만 이 곳을 방문하는 사람들 각자 고향에 엽서를 띄운다. 어디서든 엽서를 사고 그리고 친구 혹은 연인 부모님에게 엽서를 보낸다.



블랙캐니언 카페는 빠이에서 꽤 유명한 카페중 하나다. 낮에 멍하니 앉아 커피한잔 하고 싶을때 찾아가면 좋은 곳으로 처음 이 곳에 왔을때 너무 심심해 보이는 마을 이었다. 개와 고양이가 더위를 피해 드러누워 사람을 쳐다보고 거리에는 사람도 없고 우체통만 보이고 엽서를 파는 가게만 몇 곳 오픈해 있다.

그런데 이 마을 해가지기 시작하면 거리로 사람들이 쏟아져 나온다. 마치 신데렐라 동화속 무도회에나 가는것 처럼 해가 지면 거리에 가로등이 켜지고 가게들이 문을 열고 낮과는 전혀 다른 풍경을 보여준다. 고양이와 개만 보이던 작은 거리 도대체 이 작은 마을에서 이 사람들 어디에 있다 나왔을까?




유럽에서 건너온 히피들과 백패커들 그리고 중국인들로 거리가 북적이고 낮에는 문을 닫고 있는 가게들 불이 켜지고 하루를 시작한다. 길거리 노점상들은 입을 즐겁게 해줄 음식들을 팔고 있다. 사람들은 이 곳에서 특별히 무엇을 하는 거 같지는 않았다.



맥주를 들고 거리를 거닐며 노점상에서 군것질을 하거나 ~



낮에 보았던 별것 아니었던 풍경이 엽서속에 들어가니 또 다른 느낌이다. 낮에 보았든 느낌과는 다르게 거리에 누워있던 강아지마저 엽서속에 들어가니 특별하게 보인다. 아무것도 아닌것을 특별하게 보이게 하는것 빠이의 또 다른 매력이다.



그리고 엽서를 쓰는 사람들 그러고 보니 편지를 쓰는걸 보는건 오랜만이다. 사실 요즘 누가 편지나 엽서를 보내나 싶은데 한번 해보기로 했다. 

스마트폰만 켜면 메신저로 바로 대화도 가능하고 얼굴도 볼 수 있는 세상이다. 그래도 여기까지 왔으니 한번 해보고 싶어 진다. 막상 연필을 손에 쥐니 너무 오랜만에 쓰는 편지라 무엇을 기록할지 고민을 하게 만든다. 지금 기록하는 이 시간 다시 돌아갈 수 없는 이 시간에 대해 기록해 본다. 쓰면서 몇 번을 지우고 다시 쓰고를 반복했다. 정말 오랜만에 손으로 직접 글씨도 쓰보고 우표도 붙여보는거 같다. 

3일 후에 귀국이니 아마 이 엽서는 나보다 늦게 한국에 도착할거다. 그러고 보니 편지를 보낸적도 손 글씨로 작성된 편지도 꽤 오래동안 받아 본 기억이 없다. 요즘 편지란게 기껏 해봐야 형식적으로 연말에 은행에서 보내는 인쇄된 연하장 정도가 기억에 남는다. 

우체통을 찾을 필요도 없다. 걸어나가면 이 곳은 모두 가게 앞에 우체통을 하나씩 가지고 있어 엽서를 넣기만 하면 된다. 엽서를 쓰고 다시 낮에는 볼 수 없어든 모습을 보기 위해 이 거리를 천천히 걸어본다.



자신이 만든 앨범을 팔고 있는 거리의 가수 ~



유럽에서 온 어떤이는 초상화를 그리고 있다.



이곳에서 다른 사람이 뭘하든 누구도 신경쓰지 않는다. 서로 방해가 되지 않는선에서 어떤 사람은 거리에서 노래를 부르고 있고 다른이는 그 옆에서 그림을 그리고 어떤이는 음악을 틀어놓고 거리에서 춤을 추고 있다.

어떤이는 그 옆에서 책을 읽고 또 어떤이는 길에 주저앉아 맥주를 홀짝홀짝 마시며 오가는 사람들과 인사를 한다.



가게에는 이곳에 머무르고 있는 히피들 혹은 아티스트들이 만든 조각이나 그림엽서등을 팔고 있다. 이 곳에서만 볼 수 있는 아무것도 아닌거 같은 그런 풍경들이 엽서속에서 길 위에서 딩굴고 있든 돌덩어리도 다시 살아나 특별한 느낌을 준다.



거리의 펍에서 기르는 달마시안 강아지 멋진 목도리까지 두르고 마실을 나왔다. 이 시골 마을에 어울리는 강아지는 아니라는 생각을 했는데 밤이 되니 저 강아지도 특별하게 보인다.



카메라를 들고 거리를 어슬렁 어슬렁 돌아다니다 보니 배가 고파 맥주에 또 국수 한그릇을 했다. 



낮에 커피를 마셨던 블랙캐니언 카페에 와서 다시 또 커피를 마신다. 이 카페도 낮에 보든 풍경과는 또 다른 느낌으로 다가온다. 아기자기한 매력이 느껴지는 낮에 보았던 아무것도 아닌것들이 특별하게 다가오는 그런 거리다.



11시쯤이면 다시 가게들은 하나씩 문을 닫고 거리에 불이 꺼지기 시작한다. 맥주를 파는 가게들만 듬성듬성 불이 켜져 있고 나처럼 속 편하게 거리에 앉아 캔 맥주를 훌짝홀짝 마시는 사람들만 보인다. 빠이는 화려한 볼거리도 유서깊은 유적지가 있는 곳도 아니다. 이 곳을 여행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평화롭고 조용한 작은 산골 마을 빠이는 아무것도 아닌것도 특별하게 느낄 수 있고 바쁘게 살면서 경쟁하던 것은 잊어버리고 이곳의 여유와 자유를 느끼면 된다. 

타인의 시선을 신경쓸 필요도 없고 그냥 각자의 여행을 하면 된다. 낮에는 동네 백수처럼 딩굴거리다 해가지면 거리로 나와 춤을 추거나 노래를 부르고 편집숍에서 파는 아기자기한 공예품을 쇼핑 하거나 맥주를 마시며 책을 읽을수도 있다. 

게스트하우스의 백패커에게 여기 와서 무엇을 했냐고 물으니 그가 그랬다. "nothing~" 이곳에서 그러니까 nothing ~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괜찮다. 



어쩌면 매일매일 주변을 보지 못하고 바쁘게 살다가 오랜만에 여유를 느낀 곳이다. 손 편지도 쓰고 처음 왔을때보다 훨씬 더 긴 여행을 하며 뭔가 특별한 것을 찾아 돌아다닐 필요도 없고 아마 3번째로 이 작은 산골 마을에 돌아온다면 그때는 나도 이 거리에서 그림을 그리고 있지 않을까?


치앙마이에서 빠이로 가는 방법.

치앙마이에서 빠이로 가는 방법은 몇 가지가 있는데 치앙마이에서 아케이드 버스 터미널에서 미니 버스를 이용하거나 비행기를 이용하면 되는데 버스의 경우 180바트 비행기는 5000바트 가까이 요금이 나온다. 차로 이동하는 시간은 3-4시간 정도 소요되구 구불구불한 산길이라 차멀미가 있는 사람은 미리 멀미약을 챙겨 먹어 두는게 좋다. 버스를 타고 가면 휴게소는 딱 1번 들른다. 칸에어 비행기를 이용할 경우 30분이면 이곳에 도착한다. 

개인적으로 미니버스를 타고 가기를 권한다. 많은 배낭여행자들이 미니버스를 이용해 빠이에 도착한다. 가는중에 함께 여행할 친구를 만날수도 있다.


[지구별여행/태국 치앙마이] - 치앙마이 송크란 축제 참여시 주의할 몇가지

[지구별여행/태국 치앙마이] - 치앙마이 빠이 게스트하우스 추천 하트오브빠이

[지구별여행/태국 치앙마이] - 치앙마이 여행 빠이 근교의 여행지 온천부터 빠이캐니언까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태국 | 치앙마이
도움말 Daum 지도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