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은 고양이의 일상

2015.10.31 06:00





고양이의 하루는 사람보다 꽤 길다고 생각한다. 사람의 하루와 고양이의 하루는 시간이 좀 다르게 적용 된다고 보는데 그 이유는 늘 큰 변화없이 반복되는 패턴이 어떻게 보면 사람과 같지만 집이라는 한정된 공간안에서만 생활하니 하루종일 함께 집에 있으면 대부분의 시간은 잠으로 보내고 있음을 관찰할 수 있다.

아니면 멍하니 앉아서 다른일은 하지않고 사람을 관찰하고 있다.

휴일날 오후 멍하니 앉아서 날 관찰하더니 심심했던지 아니면 생활에 좀 변화를 주고 싶었는지...



발밑으로 달려와 발라당 ~ 골골송을 부르며 발밑에서 애교를 부린다.

대부분의 고양이가 배를 만지는걸 싫어하는데 이때만은 배를 만져도 허락해 준다.

혼자 뭐가 좋은지 오늘은 발밑에서 계속 꿈틀 ~ 꿈틀 ~

사실 고양이의 행동은 예측이 어려운데 보통 내가 집을 오래 비우고 혼자 오래 있게 되면 보이는 행동인데 오늘은 오후내 같이 있었는데 뭐가 좋은지 계속 발밑에서 발라당을 하며 딩굴며 놀고 있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전기장판을 ON 해주니 이제는 새이불 위에서 딩굴 ~ 그리고 장판이 켜져 있는 동안은 계속 잠만 자는 야웅군 ~

그러고보면 코고는 소리는 예전보다 더 커졌다.

이제 늙어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야웅군은 활동하는 시간보다 먹고 잠을 자는 시간이 꽤 늘어났다.

신고
follow us in feedly

이글을 클릭하시면 바로 글쓰기창으로 순간이동합니다. :)
RSS 무단 수집 금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불펌을 금지합니다.
  1. 나비 2015.10.31 09:07 신고

    귀여운 웅이 애교냥이로 변신 ★

    perm. |  mod/del. |  reply.
  2. 나민수 2015.11.01 13:21 신고

    ㅎㅎ 귀엽겠네요~

    perm. |  mod/del. |  reply.
  3. Favicon of http://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2015.11.01 17:04 신고

    뭔가 짠해지네요 ...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raycat.net BlogIcon Raycat 2015.11.01 19:09 신고

      사람과 함께 고양이도 늙어가죠. :) 헌데 뭐 하는 짓이 아직 애라서 ~.~;;;

언제나 행운과 함께 좋은하루요 ~ !!!!! 티스토리 이용자는 키보드 "Q"를 누르시면 로그인 됩니다. :)

댓글 입력 폼


글 처음으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