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이 계속되는 요즘 집안에 있는 고양이도 더위를 먹을 날씨 ~

특히 고양이의 경우 사람보다 더 높은 체온이라 여름이면 늘 축쳐진 모습을 자주본다.

참고로 사람의 체온이 36.5도 고양이는 그보다 높은 평균 37-38도 사이다.

그러니 사람보다 더 많이 더위를 먹는거 같다. 어쨌거나 진짜 이번 여름은 고양이나 사람이나 유난히 더 뜨꺼운 느낌이다.

그러다보니 집안에서 고양이는 가장 시원한 자리를 찾아 이리저리 방황하다 딱 알맞은 장소를 찾은거 같다.


선풍기를 쳐다보고 있는 야웅



선풍기가 돌아가면 늘 탁자에 앉아서 멍하니 늘어진 야웅군 ~

누진세 폭탄을 맞아서 재작년에 에어컨은 재활용센터에 팔아버렸는데 작년은 버틸만 했는데 올해는 진짜 덥다.

아마 내가 다리를 다친후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져서 집이 얼마나 더운지 느끼게 됐는지도 모르겠다.

나 보다는 고양이가 집에서 훨씬 오랜 시간을 보냈는데 다리를 다치고 나서 하루종일 같이 집에 있다보니 집이 정말 덥다는게 느껴지는 요즘 겨울에 에어컨을 다시 살까하는 고민도 생긴다. 어쨌거나 지금은 이대로 한번 버텨보기로 했다.



너무 더위를 타는거 같아서 1년에 3번정도 하는 목욕도 시켜줬는데 여전히 더위를 타는 야웅군.

그리고 얼마전부터 갑자기 집안에서 자꾸 사라져 어딜갔나 찾아보니 하루종일 신발장이 있는 현관에서 생활하기 시작 ~




밥 먹고 물먹는 시간을 제외하면 하루종일 현관앞에 드러누워 있다.

타일 바닥에 최대한 몸을 밀착하고 문쪽으로 몸을 붙이고 드러누워 꼼짝도 안한다. 집안에서 가장 시원한 장소를 찾은 것이다.



타일 바닥이 의외로 뜨겁지 않고 문틈으로 계속 바람이 들어오니 신발을 밀어버리고 문쪽으로 붙어서 쉬고 있는 야웅군 ~

야웅군은 스스로 집안에서 가장 시원한 장소를 찾아낸거다. 늘 그늘이 있고 문틈으로 바람도 불고 내가 있으면 선풍기라도 돌지만 내가 있어도 선풍기를 내쪽으로만 돌려 놓으면 현관에 드러누워 저러고 있다.

특히 해가 지고나면 저자리 굉장히 차가워진다.

야웅군의 휴양지가 되버린 현관문 외출할 경우 물그릇과 밥그릇도 이제 현관문 앞에 놓고 간다.

새벽이 되면 저기서 벗어나 베란다로 나가 잠을 자는데 어쨌든 올해는 특히나 더 뜨거운 여름이라는 생각이 ~


신고
follow us in feedly

이글을 클릭하시면 바로 글쓰기창으로 순간이동합니다. :)
RSS 무단 수집 금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불펌을 금지합니다.
  1. Favicon of http://neverlandpan.tistory.com BlogIcon 피터Pan 2015.08.11 11:13 신고

    잘보고 갑니다..야옹군 사랑스럽네요 ... 무더위를 잘 이겨내길...^^

    perm. |  mod/del. |  reply.
  2. Favicon of http://tacetnote.tistory.com BlogIcon 타셋 2015.08.11 13:32 신고

    눈빛이 너무 귀엽네요 :D 저희집 고양이도 요새 현관에 자주 널부러져 있어요 ㅎㅎ 더위가 얼른 꺾여야 할텐데 말이죠.

    perm. |  mod/del. |  reply.
  3. BlogIcon 아일다 2015.08.11 14:16 신고

    울집 냥이 3자매는 목욕탕을 점령 했는데 ...시원한 타일 위에서 딩굴딩굴..

    perm. |  mod/del. |  reply.
  4. Favicon of http://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15.08.11 22:01 신고

    기본 체온도 높은데, 털까지 있으니...여름은 냥이들에게 힘든 계절이죠!!
    웅이 아버님 웅이를 위해 에어컨 하나 장만 하셔야겠어요~^^

    perm. |  mod/del. |  reply.
  5. 나비 2015.08.16 02:17 신고

    집냥이들이 좋아하는 타일 바닥~ 역시 웅이도 좋아하네요 ★

    perm. |  mod/del. |  reply.
  6. 탱크누나 2015.08.19 13:09 신고

    다리는 다 나으신 건가요?
    야웅군을 알게 된 지 벌써 8년째.. 저희 탱크 만나고부터니까.. 이제 야웅군도 저희 탱크도 적지 않은 나이지만...
    둘 다 외동이라 그런지 늘 막내 같은, 아기 같은 느낌이에요. ㅎㅎ
    탱크는 다행히(?) 더위를 타는 편은 아니라서 여름은 잘 나고 있지만..
    나이 먹으니 걱정돼서 펫스테이션(영상 볼 수 있는 급식기) 설치 하고 지켜본답니다...
    밥 먹을 때 빼고는 거실에 잘 나오지 않는다는 게 함정이지만..^^
    앞으로도 야웅군 귀여운 모습 보고 싶네요~~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raycat.net BlogIcon Raycat 2015.08.19 18:35 신고

      넵 이제 발은 괜찮습니다. 병원을 2달이나 다녔는데 괜찮아야죠. ㅎ.ㅎ
      웅이 사진은 종종 올리겠습니다.

언제나 행운과 함께 좋은하루요 ~ !!!!! 티스토리 이용자는 키보드 "Q"를 누르시면 로그인 됩니다. :)

댓글 입력 폼


글 처음으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