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hoto and Story

집안에서 야웅군이 좋아하는 장소들 본문

고양이를 부탁해/야웅군

집안에서 야웅군이 좋아하는 장소들

츤데레 Raycat 2015.05.04 07:00




침대위 계절에 상관없이 아마 나보다 더 오랜시간을 침대 위에서 생활 했을거 같다. 잠을 자기 위해 쫓아내면 버티다 내려가는데 표정이 별로 좋지 않다. 특히 겨울이면 더 심한데 전기장판 때문에 밥 먹는 시간을 제외하면 거의 침대 위에서 생활하는듯 하다.

여름이면 그래도 침대 보다 시원한 바닥을 찾아서 내려간다.

고양이가 침대 위에서 생활을 자주하면 침구류 세탁을 자주하게 되므로 게으른 사람은 부지런해 질수도 있다.





골판지로 만들어진 야웅군의 집 - 주로 내가 청소를 하거나 침대에서 쫓겨나면 저기 들어가 머리만 내밀고 나를 살펴본다.

집이라고 만들어줬는데 야웅군에게는 피난처나 다름없다. 집안에 좋아하는 담요와 방석까지 깔아서 놔줬지만 그다지 시끄러울 때나 나한테 혼나면 들어가 있는 피난처로 활용될 뿐 집이라 생각하는 거 같지는 않다.





날씨가 한참 더운 여름이 오면 저러고 문턱에 기대어 잘 앉아 있는데 로봇청소기도 감시하고 내 행동도 감시하고 상당히 거만하게 앉아서 주변을 살펴 본다.

고양이가 앉아 있는 자리가 사실 제일 시원한데 바람이 불고 선풍기를 돌리면 문 앞쪽이 이 집에서 꽤 시원한 편이다.

고양이는 온도에 꽤 민감한 동물인데 여름이면 항상 저 자리를 차지하고 앉아 있는데 보통 여름이면 집에서 가장 시원한 자리를 겨울이면 가장 따뜻한 자리를 잘 찾아내 차지하고 있다.





봄, 가을 잘 찾아가는 자리로 베란다에 햇빛이 들 때면 잡동사니를 쌓아둔 선반에 잘 올라가 있다.

너무 자주 올라가 있어 물건 하나를 치워줬다. 여름에도 창문이 열려 있으면 잘 올라가 있는데 봄, 가을 햇볕을 쬐고 싶을 때 그리고 겨울에도 베란다에 햇빛이 드는 시간이면 잘 올라가는데 창밖으로 바깥세상도 구경한다.

그리고 새가 베란다에 날아와 앉아 있으면 어김없이 올라가 밖을 보며 새와 채터링 한다.

그리고 나한테 혼나거나 진공청소기를 피해서 도망갈 때도 잘 올라가 있는 자리다.

사람과 동물이 같이 살다 보면 공간을 같이 공유하게 되는데 고양이는 뭐랄까 양보한다기보다 자신의 공간을 고집하는 경향이 강해서 쫓아내도 빈틈이 보이면 다시 자리를 차지하러 들어와 손으로 들고 옮겨줘야 하는 경우도 많다. ~.~;;;;


신고


Tag
, , , , , , ,
공유하기 링크
1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