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은 이름을 붙여주지 못한 길고양이들.


겨울이 되면 날씨가 추워지고 그러면 길고양이들이 아파트 주변에 늘어난다.

아무래도 추위를 피하기 쉽고 먹을것도 구하기 쉬운 장소라 그런듯 하다. 날씨가 따뜻해지기 시작하면 또 이동을 하는데 겨울이 되면 하나둘씩 늘어나 새로온 길고양이들이 눈에 보인다.


▲ 주차장에서 요즘 자주 마주치는 길고양이.


주차장이 자기 구역인거 같은데 주차장에서 음식물 쓰레기를 모아두는 통이 있는곳까지 활동하며 내가 놔둔 사료를 먹는다. 지금은 내가 밥주러 온걸 아는듯 숨지 않고 기다리고 있을때도 있다.

항상 보는건 아닌데 2-3일에 한번씩 나타난다.



사람이 가까이 오는걸 싫어하는 턱시도 고양이 사람이 나타나면 숨기 바쁜데 늘 같은 차 아래에 숨어서 찾기는 쉽다. 역시나 밥을 얻어 먹으러 요즘 이곳에 오고 있다.



사람이 오는것도 모르고 뒷발까지 들고 무언가를 보고 있는데 같은 방향을 봐도 아무것도 없던데 뭘 보고 있는지 모르겠다. 고양이는 시력이 그렇게 좋은 동물이 아니라 눈보다 냄새로 사물을 구분하는데 내가 볼 수 없는 무언가를 보고 있다.


가까이 온 나를 이제야 발견한 길고양이.



내가 가까이 가니 뒤로 돌아가며 계속 화단을 쳐다보며 사라지던 길고양이 고양이 자리에 가서 고양이가 보던쪽을 봐도 아무것도 안보이고 풀뿐인데 무엇을 저렇게 본것인지 모르겠다.


화단과 주차장을 왔다갔다 하며 살고 있는 길고양이 사람을 잘 피해 다니는데 오늘은 카메라에 걸렸다.



아파트 화단에서 며칠전부터 보이는 길고양이 햇빛이 좋은날이면 빛이 드는 자리에 저러고 앉아있다.

이들중 내가 놔둔 밥이나 물을 먹으러 오거나 자주 마주치게 되면 하나씩 이름을 붙여준다. 길고양이들 가만히 보면 각자의 방법으로 이 겨울을 버티고 있다. 

신고
follow us in feedly

이글을 클릭하시면 바로 글쓰기창으로 순간이동합니다. :)
RSS 무단 수집 금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불펌을 금지합니다.
  1. Favicon of http://piaarang.tistory.com BlogIcon 피아랑 2015.01.13 09:59 신고

    저도 집주위에서 자주 보는 고양이들이 있습니다.^^ 친숙하네염

    perm. |  mod/del. |  reply.
  2. Favicon of http://iconiron.tistory.com BlogIcon 레오 ™ 2015.01.13 15:22 신고

    아파트 길고양이들 며칠전에 덜덜 떨면서 있던거 봤습니다
    겨울추위 이겨내기 힘들어 보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3. Favicon of http://cloudcorps.tistory.com BlogIcon 구름군단 2015.01.14 10:21 신고

    관심을 갖고 보면 길고양이들이 참 많은 것 같아요~^^;

    perm. |  mod/del. |  reply.
  4. Favicon of http://murakuno.tistory.com BlogIcon 無樂 2015.01.18 17:32 신고

    일하는 곳에서 점심 먹으러 가는 길인데,
    축대 윗 길에서 아랫길로 내려오는 좁은 길 옆에 화단이 있습니다.
    잘 꾸며진 화단은 아니고 그저 평범한 화단.

    높이는 허리 높이 정도이고 가장자리에는 키작은 나무가 빽빽이 심겨져 담장 역할하고...

    언젠가....햇볕 좋은 겨울날
    점심 먹으러 가면서 지나가는데, 화단 안을 얼핏 봤더니 갈색 털북숭이가 있더라구요. 둥그렇게...ㅎㅎ
    지나가면서 본거라 계속 가면서 생각해보니 고양이 인가? 했는데
    그냥 지나가려고 하다가 문득 드는 생각이 "죽은건가? ㅡ,.ㅡ"
    무시하고 지나가려 했는데, 정말 죽었는지 살았는지 궁금해져서 되돌아 갔죠.

    가까이 가서 보니 고양이가 맞는데
    다행이 숨을 쉬고 있어 배부분이 올라갔다 내려갔다...ㅎㅎ

    햇볕이 좋아 거기서 고개 파묻고 자고 있었어요.
    어지간히 깊이 잠들었는지 옆에서 서성대고 있는데도 계속 자고....사진이나 하나 찍을까 하고 폰 꺼낸다고 부스럭대니 그제서야 고개를 슬그머니 드는데...표정이 참....ㅋㅋㅋㅋㅋ....잠이 덜 깨서 쳐다보는데....ㅎㅎㅎㅎㅎ

    그 표정까지 찍으면 자는데 방해될거 같아..."아~ 미안~~ 계속 자~~"하고 얼른 자리를 떴습니다.

    perm. |  mod/del. |  reply.
    • Favicon of http://raycat.net BlogIcon Raycat 2015.01.18 17:45 신고

      완전 깊이 잠든 고양이네요..ㅎ.ㅎ
      길고양이들은 예민한 편인데 말이죠.

언제나 행운과 함께 좋은하루요 ~ !!!!! 티스토리 이용자는 키보드 "Q"를 누르시면 로그인 됩니다. :)

댓글 입력 폼


글 처음으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