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hoto and Story

곱이 꽉찬 영등포구청 청정한우곱창 본문

지구별여행/카페,맛집,음식

곱이 꽉찬 영등포구청 청정한우곱창

츤데레 Raycat 2014.12.29 06:30



가끔 소주 한잔 하고 싶어질때 잘 가는 곳중 하나로 곱창은 소주에 곁들이기 참 좋은 메뉴중 하나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연말이라 모임도 많고 오랜만에 보는 얼굴들도 있고 과메기를 먹으러 갈려고 했다가 횟집에 예약을 못해서 바꾼 메뉴가 곱창이라 예전에 자주 갔는데 이 가게는 근래에는 꽤 오랜만에 갔네요.

영등포역 4번 출구로 나와 출구 바로 아래길 먹자골목으로 80m 정도 걸어서 들어가면 만날 수 있습니다.


▲ 곱창을 주문하면 기본으로 나오는 선지국.



역시 기본으로 나오는 메뉴중 하나 천엽과 간 입니다. 간은 잘 안먹는데 천엽은 좀 좋아하는편이라 이것 역시 먹고나면 계속 리필해줘서 이 집을 좋아하는 이유중 하나일수도 있겠네요.

기본으로 나오는 선지와 간과 천엽도 안주거리로 딱 좋고 계속 리필이 가능한게 이 집의 매력중 하나입니다.



주문한 곱창이 나왔네요. 초벌로 살짝 구워져 나와 조금만 더 구우면 먹을 수 있습니다.

곱창에서 곱이 생명인데 그날 도축한 한우 곱창만 가져와서 파는데 냄새도 덜하고 곱이 꽉차서 주 메뉴인 곱창이 아주 훌륭한 집입니다. 곱창집에 곱창이 맛이 없다면 안가겠죠.


▲ 곱창 먹는데 부추가 빠질 수 없죠. 새콤달콤한 부추 입니다.




부추는 곱창 먹을때 함께 먹어도 좋고 곱창을 다 먹은후 뽁음밥을 만들어 먹을때 좀 넣어서 같이 뽁아 먹어도 좋더군요.

술과 함께 밥을 한번에 해결하기도 괜찮은데 보통은 술만 마시러 오는 집이라 밥은 안 시켰는데 곱창을 다 먹은후 뽁음밥을 주문하면 밥도 꽤 맛있게 뽁아서 나옵니다.


▲ 곱창과 함께 염통도 조금 같이 나오는데 염통이 빨리 익으니까 염통을 먼저 먹습니다.


▲ 곱창이 익기 시작하면 와서 잘라주는 주인 아주머니.


탁 쏘면서 목구멍을 자극하며 넘어가는 소주의 달콤 씁쓸한맛과 잘 구워진 곱창의 고소한 맛과 함께 새콤한 부추무침의 맛이 참 조화롭다고 할까요. 곱창과 함께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보면 금새 한병은 쉽게 비우게 만듭니다.



곱창 1인분에 17000원에 염통 조금 같이 나오는데 이날 자리가 거의 끝날때쯤 뒤늦게 온 후배 맛보라고 추가로 주문한 1인분 기본양이 저렇게 나옵니다. 양은 적당한 편이 아닐까 생각하는데 많지도 적지도 않은 그리고 곱창을 먹은후 밥을 뽁아서 먹어도 되구 기본 선지와 간과 천엽은 소주 안주로도 좋은편 입니다.


가게 내부의 풍경 좀 유명한지 벽면에 연예인들 싸인이 ~ 가게안은 좀 좁은편 입니다.


아무래도 고기집에 오면 옷에 냄새가 많이 배는데 가게 내부는 좀 좁은편인데 옷 넣는 통을 주기 때문에 그래도 외투는 냄새에서 보호할 수 있습니다. 추천하는 메뉴는 곱창이나 그외에 대창, 막창, 모듬구이로 파는데 곱창은 국내산 한우만 팔고 있습니다.

곱창외에 다른 메뉴도 하나씩은 먹어본 기억이 있는데 그건 꽤 오래된지라 곱창은 일단 곱이 꽉찬 훌륭한편으로 영등포 근처에 가거나 가끔 곱창이 먹고 싶어지거나 술 한잔 하고 싶을때 가는 가게네요.

기본으로 나오는 선지나 간과 천엽이 계속 리필되는것도 안주거리로 이 집의 매력중 하나입니다.

다음지도에 상호는 우리한우곱창전문으로 나오는데 간판은 예전부터 청정한우곱창이라 저도 그렇게 알고 있는데 찾기는 쉬운 집이라 가보실 분은 다음지도로 위치는 참고하세요. (상호명만 다르고 위치는 맞습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1동
도움말 Daum 지도
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