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hoto and Story

깔끔쟁이 세수하는 야웅군 본문

고양이를 부탁해/야웅군

깔끔쟁이 세수하는 야웅군

츤데레 Raycat 2014.02.19 07:00



흔히 고양이 세수라 부르는 이 그루밍 고양이와 함께 사는 사람이라면 하루에도 몇 번씩 보는 장면중 하나다. 밥을 먹고 와서 까칠까칠한 혀로 앞발과 그리고 얼굴을 문지르는 모습니다.







우리가 흔히 고양이 세수라고 부르는 행동은 눈에 물만 묻히고 나오는 것을 이야기하지만 실제 고양이 세수는 꽤 긴 시간이 소요되고 상당히 깔끔한 고양이의 성격을 알 수 있다.  고양이는 혀로 앞발에 침을 묻혀서 얼굴까지 아주 깨끗하게 닦아낸 후에야 이 행동을 멈춘다. 사람이 하는 세수보다 더 긴시간이 소요되고 아주 구석구석 혀와 발을 이용해 그루밍 한다.

고양이가 세수를 열심히 한다는건 자기몸의 청결을 유지하기 위해 그만큼 건강하기도 하다는 증거이기도 한데 몸이 아픈 고양이는 그루밍을 하지 않아 지저분해진다.




Tag
, , , , , , , , ,
공유하기 링크
2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