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Photo and Story

가을이 지나가는 길이 아쉬워 필름에 담아오다. 본문

사진으로 말걸기/ 아날로그 현상소

가을이 지나가는 길이 아쉬워 필름에 담아오다.

츤데레 Raycat 2010.11.15 09:00











올해는 단풍구경도 못가고 날씨가 갑자기 추워지고 비가 오니 은행잎은 이미 다 떨어졌고,
가을이 너무 빨리 가버리는거 같아 아쉬운 마음에 공원에 단풍이 보이길래 카메라에 남아있는 필름으로 조금 담았네요.
다들 단풍구경은 하셨나요 ??? 전 올해는 이게 끝이네요.

집에 고양이는 요즘 자꾸 이불속으로 파고들고 날씨가 점점 쌀쌀해지는게 벌써 겨울로 한 걸음 성큼 들어간거 같네요.
Andre Gagnon의 Les Jours Tranquilles(조용한 날들)과 함께 즐거운 한주 시작하시길...
요즘 조용히 2010년이 빠르게 마무리 되는 느낌 입니다.



신고


Tag
, , , , , , , , , ,
공유하기 링크
36 Comments

댓글쓰기 폼